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총리 "이 나라가 기재부의 나라냐?" 경고장
집권 후반기 공직기강 다잡기…김용범 "그런 뜻 아니었다" 해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21. 14:06: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기획재정부를 향해 또 한번 경고장을 꺼내 들었다.

 정 총리는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기재부를 향해 자영업 손실보상제에 대한 법적 제도개선을 공개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공감대를 이뤘다며 직접 의지를 밝힌 자영업 손실보상제에 기재부가 부정적 기류를 보이자 직접 제동을 건 것이다.

 정 총리는 전날 손실보상제 법제화 방침에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이 "법제화한 나라는 찾기 어렵다"며 우회적 반대 의사를 밝히자 격노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 총리는 당시 김 차관의 발언을 보고받고 "이 나라가 기재부의 나라냐?"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

 정 총리는 이후 연합뉴스TV에 출연해 김 차관을 겨냥 "개혁 과정엔 항상 반대 세력, 저항 세력이 있지만 결국 사필귀정"이라며 질타했다.

 정 총리의 이 같은 '기재부 때리기'는 지난 4월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에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기재부에 대한 누적된 불만뿐 아니라 집권 후반기 공직 기강다잡기 차원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평소에도 당정청의 지원 방침마다 기재부가 소극적 입장을 취하는 것에 "국가 살림을 책임지니 그럴 수 있지만, 국민을 가장 우선에 둬야 한다"며 못마땅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총리가 이번에 기재부에 강력 경고한 것은 대통령과공감대를 이룬 정책에 기재부가 반대 표명을 한 것이 공직사회의 '레임덕' 조짐일 수 있어 이를 사전 차단하려는 측면도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 총리 옆에 배석했던 김용범 차관은 회의가 끝난 뒤 정 총리에게 다가가 "그런 뜻이 아니었다"며 연신 해명했다고 한다.

 김 차관은 이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선 "손실보상을 제도화하는 방안을 상세히 검토해 국회 논의 과정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미 지난 19일 기재부 등에 손실보상제 법제화 준비를 지시했다. 당시 기재부는 별다른 이견을 내지 않았다고 한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윤석열 '임은정 한명숙 사건 배제' 논란 확산 '백신 가짜뉴스' 국민제보 받아 수사 의뢰
정세균 "이게 행정가 태도냐' 윤석열 직격 낫 놓고 임은정 "기역"vs 대검 "니은" 딴소리
65세 이상 고령층도 AZ백신 접종하나 '단일화 배수진' 김진애 "국회의원직 사퇴"
국민의힘, 내일까지 서울시장 후보경선 당정 "4차 재난지원금 대상 200만명 추가"
은행 가계대출 금리 '들썩' 영끌·빚투족 부담 미국 항공발권시스템 해킹 제주항공 고객 정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