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자격완화에 개인택시 면허가격 급등
교통안전공단, 개인택시 교육 인원 3천여명→1만명 확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18. 09:31: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울 관악구에 사는 A(62)씨는 최근 개인택시를하려고 준비를 하다가 분통을 터뜨렸다. 올 상반기 한국교통안전공단 교육을 받으려고 지난달 홈페이지에 들어갔다가 접속 폭주로 신청조차 못 했기 때문이다.

 A씨는 "3∼4초도 지나지 않아 신청이 마감됐고, 일부 웹브라우저는 쓸 수 없었다"며 "어려운 시기에 개인택시라도 몰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었는데 정원도 너무 적게 잡았다"고 말했다.

 올해부터 사업용 자동차 운전경력이 없어도 5년 무사고에 교통안전공단이 시행하는 40시간(5일)짜리 교통안전 교육만 받으면 개인택시 면허를 넘겨받을 수 있게 됐다. 이로 인해 교육 신청자가 갑자기 몰리면서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신청에 실패한 이들은 공단과 국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에까지 민원을 제기했다. 우여곡절 끝에 A씨 등은 교육 기회를 다시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정의당 심상정 의원실과 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공단은 올해 개인택시 교통안전교육 인원을 당초 3천60명에서 1만명 규모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공단 관계자는 "연간 교육 신청자가 1만명에 이르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경북 상주와 경기도 화성센터의 수용능력에 한계는 있지만, 최대한의 교육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통계를 보면 전국에서 매년 양수·양도되는 개인택시는 6천대가량이다. 택시 전체 규모가 크게 변화하지 않아 거래량도 일정한 수준을 유지해왔다는 게 택시업계의 설명이다.

 하지만 실업 등으로 택시를 몰려는 사람이 늘고, 이제부터 몇 년씩 기다리지 않아도 면허를 양수할 수 있다는 소식에 택시면허 가격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치솟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초 8천만원가량이던 서울 개인택시 가격은 한달 새 평균 9천만원을 넘긴 상태다. A씨는 "일부 차주는 '1억원대로 오르기 전에는 팔지 않겠다'는 말도 하더라"고 했다.

 이런 와중에 교육을 아직 받지도 않은 사람들에게 '우선 택시부터 사두라'는 식으로 접근해 가수요를 만들어내는 브로커들까지 나오면서 가격 폭등을 부추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단 관계자는 "면허매매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 미리 수백만∼수천만원짜리 가계약을 했다가 피해를 보고 민원을 제기하는 사례가 많다"면서 "교육인원을 1만명대로 늘리면 급하게 매매하려는 사례가 줄어 택시 가격도 점차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성 소수자' 숙제 남기고 떠난 변희수 전 하사 2023학년도부터 지방 의약대·로스쿨 지역인재 …
6개월 이상 체류 외국인 유학생 건강보험 의무 … [팩트체크] 각국 정상들이 코로나 백신 접종 '1…
26일 백신 접종 시작.. 이상반응 대응 어떻게 하… 추상미술 거장 김창열 '물방울' 10억원 넘겼다
연말정산서 구 공인인증서 이용 90% [팩트체크] '금고이상' 의사면허 박탈 형평성 …
이재용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해임될 듯 '거짓 해명' 거듭 사과한 김명수 사퇴 요구 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