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샌디에이고 김하성 등번호는 7번
2015년부터 달았던 번호 그대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17. 20:22: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구단이 지난 9일 새로 영입한 김하성(가운데), 블레이크 스넬(왼쪽), 다르빗슈 유를 홍보하고 있다. 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 새 둥지를 튼 김하성(26)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도 등번호 7번을 달고 뛴다.

17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구단 홈페이지를 살펴보면, 샌디에이고는 40인 로스터 선수들을 소개하면서 김하성의 등번호를 7번으로 표기했다.

김하성에게 7번은 의미 있는 숫자다.

그는 2014년 프로야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에 입단하면서 0번을 달았지만, 2015년 허도환이 한화 이글스 이적하면서 7번을 차지했다.

그는 등번호를 바꾼 2015년부터 팀 주전 자리를 꿰찼고, 이후 맹활약을 펼치며 MLB 진출까지 성공했다.

보통 등번호는 해당 선수의 위치를 가늠하게 한다.

한 자릿수 앞번호는 주로 주전 야수 선수들이 차지한다. 투수들은 두 자릿수 앞번호, 비주전 혹은 신인 선수들은 뒷번호를 고를 때가 많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에게 상당한 기대를 걸고 있는 듯하다.

샌디에이고는 지난 10일 구단 공식 트위터 계정에 최근 이적한 슈퍼스타 블레이크 스넬, 다르빗슈 유와 함께 김하성의 합성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샌디에이고 팀 내에서 등번호 7번은 비어있었다. 마누엘 마고가 2019년까지 사용하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탬파베이 레이스로 이적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도체육회단체장 프로필] 2021년도 제주특별자… '텍사스맨' 양현종 8일 다저스 상대 시범경기 …
임성재 PGA 아널드 파머 3R 18위 추락 '자격정지' 쇼트트랙 임효준 중국 귀화 결정
'홈 개막전' 제주 또다시 무승부 첫승 실패 '천적' 크리스털 팰리스 만나는 손흥민 해결사…
시범경기 첫 경기마다 홈런 얻어맞는 류현진 임성재, PGA 투어 아널드 파머 대회 2R 공동 7위
SK 와이번스 새 이름 'SSG 랜더스' 안병훈 PGA 아널드 파머 첫날 2타 차 공동 4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