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맹위 떨치는 한파' 동상 생겼다면 어떻게..
산행 중 동상 생겼다면 녹이지 말고 그 상태로 병원 가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07. 15:40: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전국에서 한파가 맹위를 떨치면서 손발이 꽁꽁 얼어붙을 지경이다. 되도록 실내에 머무르는 게 최선이나 업무상 불가피하게 실외 활동을 해야 하는 사람들은 동상이나 동창과 같은 한랭질환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

 7일 의료계에 따르면 동상은 낮은 기온에 몸이 노출됐을 때 조직액이 얼면서 세포 내 얼음 결정이 생겨 세포가 직접 손상되거나, 조직 혈관이 과도하게 수축해 조직으로 혈류가 차단되면서 발생한다.

 동창은 추운 날씨에 노출된 부위의 혈관이 수축하고 피부에 염증이 생기면서 일어난다. 노출된 부위가 붓고 붉어질 뿐 아니라 심하면 물집이 생긴다. 염증은 생겼지만 아직 세포 내 얼음 결정은 생기지 않은 상태로 동상보다는 가벼운 증상이다.

 동창과 동상을 예방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찬 공기에 노출되는 부위를 보온하는것이다.

 귀마개, 장갑, 털신 등으로 동상이 걸리기 쉬운 신체 부위를 보호한다. 손가락,발가락, 귓불 등 신체 말단 부위는 노출이 심하고 혈류량이 적다.

 축축해진 양말이나 장갑, 내의는 즉시 갈아입어야 한다. 같은 온도에서도 습도가 높으면 열전도율이 높아져 동상이 쉽게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속을 든든하게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신체 조직으로 혈액과 열량이 충분히 공급되면 같은 추위에 노출돼도 더 잘 견딜 수 있다.

 불가피하게 실외에서 계속 머물러야 한다면 몸을 움직이는 게 좋다. 체온이 떨어지는 걸 막고 체내 조직으로 혈액과 열량을 공급해 동상 발생을 막아주기 때문이다. 다만 땀이 나서 옷이 젖으면 오히려 해로우므로 유의해야 한다.

 술을 마시거나 흡연하는 건 금물이다.

 술을 마시면 잠시 열이 오르는 것 같아 따뜻하다고 느낄 수 있지만 금세 피부혈관이 확장하면서 체온이 급격히 떨어진다.

 또 취하면 추위를 판단하기도 어렵다.

 흡연은 혈관 수축을 일으키고 혈액 순환을 방해해 동상을 유발할 수 있으며 동상에 걸렸을 때 회복을 늦출 수 있다.

 이런 노력에도 동상이 발생했다면 우선 해당 부위를 따뜻하게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40∼42℃의 따뜻한 물에 동상 부위를 담그는 게 좋다. 그러나 빨리 데우기 위해너무 뜨거운 물에 담그면 화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화롯불이나 히터의 복사열을 직접 쬐어 손발을 녹이는 행위는 삼가는 게 좋다. 건조한 열은 조직 내부로 쉽게 전달이 안 되기도 하고 복사열은 온도가 아주 높아 화상을 입기 쉽다. 일단 따뜻하게 가온하고 건조한 후 보온을 잘한 상태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다만 동상이 발생한 후 병원까지 가는 데에 지나치게 오랜 시간이 걸린다면 일시적으로 따뜻하게 녹이기보다는 그대로 둔 채 의사를 찾는 게 낫다.

 동상 입은 부위의 조직 내 동결과 해동이 반복적으로 일어나면 피부가 괴사할 확률이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정재윤 교수는 "산행 중에 발생한 동상처럼 대피까지 오래 걸리면 일시적으로 따뜻하게 녹여도 다시 얼게 될 가능성이 높다"며 "녹였다 얼리기를 반복하면 통증도 심하고 조직이 더욱 손상되기 때문에 차라리 녹이지 말고 동상 입은 상태 그대로 병원에 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동상으로 발생한 물집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출혈성 물집이 생겼을 때 손을 대면 조직 손상이 심해지므로 절대로 터뜨려서는 안 된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2023학년도부터 지방 의약대·로스쿨 지역인재 … 6개월 이상 체류 외국인 유학생 건강보험 의무 …
[팩트체크] 각국 정상들이 코로나 백신 접종 '1… 26일 백신 접종 시작.. 이상반응 대응 어떻게 하…
추상미술 거장 김창열 '물방울' 10억원 넘겼다 연말정산서 구 공인인증서 이용 90%
[팩트체크] '금고이상' 의사면허 박탈 형평성 … 이재용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해임될 듯
'거짓 해명' 거듭 사과한 김명수 사퇴 요구 정… [Q&A] 2025년 전면 도입 고교학점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