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도 진주 이·통장 방문 마사지숍 비공개 논란
주관적 판단 따라 비공개 결정…'n차 감염' 시작 불구 아직도 명단 파악 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7. 21:15: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경남 진주 이·통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로 'n차 감염'이 이미 시작됐지만, 제주도 당국이 현재까지 접촉자에 대한 파악을 다 끝내지 못하고 있어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제주도는 진주 이·통장 연수단이 도내 모 마사지 숍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으며 같은 시간대 마사지숍을 방문한 손님을 파악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진주 이·통장들은 지난 16∼18일 연수차 제주를 방문했다.

이들과 관련 도내에서 지난 25일 첫 확진자가 나와 이틀 뒤인 이날까지 총 4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되는 등 지역 전파 우려가 큰 상황이다.

도는 진주 이·통장이 방문한 마사지 숍에 직원(마사지사 등) 70여 명을 파악해 자가격리나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이·통장과 비슷한 시간대에 마사지 숍을 방문한 손님에 대해 모두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해당 마사지 숍이 단체 여행을 위주로 영업을 하는 점을 토대로 여행업체를 통해 단체 여행객 명단을 파악하는 중"이라며 "모두 끝내려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도는 그간 방역 지침을 이유로 진주 이·통장의 마사지 숍 방문을 공개하지 않아 왔다.

그런 사이 이·통장 방문 마사지숍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하는 등 도민 불안이 고조됐다.

또 도가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여부에 대해 관련 팀의 자의적인 해석을 그대로 따르고 있어 일관성이 없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도는 이·통장 방문 마사지 숍과 관련 공개가 필요 없다고 판단해 공개하지 않다가 이날 진주 이·통장의 마사지 숍 방문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고 나서야 공개했다.

그러나 좀 더 일찍 마사지 숍 방문 사실을 공개하고 진주 이·통장 방문 당시 손님들에게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당부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도가 중앙방역대책본부 공개지침을 근거로 확진자 동선을 비공개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확진자 발생 후 2~3일간 전혀 공개되지 않는 등 대응이 늦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공개 지침은 확진자의 동선을 장소 유형, 상호 등으로 목록형으로 공개하되 개인의 개인정보를 최대한 보호해 주도록 하고 있다.

도는 도내 73번 관련 100명 안팎의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으며 또 도내 76번 확진자와 관련, 70여 명의 접촉자를 조사 중이다.

도내 73번 및 76번 확진자는 모두 진주 이·통장의 제주 방문 당시 접촉자다.

도는 또 73번 확진자의 접촉자인 가족 2명(도내 74번·75번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6∼18일 진주 이·통장 및 지난 20∼22일 진주 성북동 통장 제주 연수로 제주에서 접촉자 등 4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확진자 방문 어학원-열방센터 전수검사 … 제주 15일 하루 4명 증가.. 12일째 한자릿수 유지
[부고] 이봉길 전 한라일보 논설위원 별세 제주지방 주말 한파.. 일요일에 또 눈 내린다
제주형 '안심코드' 가입 부진하자 공무원 총동… 제주경찰청 2021년도 심사승진자 명단 발표
제주대 약학대학 헬스케어타운으로 이전하나 제주 14일 하루 1명 신규 확진..11일째 한자릿수
BTJ열방센터 제주안심코드 악용 의혹 파장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정기인사.. 기조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