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뒤늦게 알려진 송명기 KS 8회 등판 이유
이동욱 감독 양의지 "송명기 올리자" 의견 수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6. 09:56: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우승 트로피 들어올린 주장 양의지와 이동욱 감독. 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이동욱 감독이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에서 김진성(35)과 양의지(33)의 말을 듣지 않았더라면? 결과는달라졌을 수도 있다.

 올 시즌 프로야구에서 NC의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이끈 이동욱 감독은 선수들의 의견을 허투루 넘기지 않는 '경청 리더십'을 보여줬다.

 NC는 지난 17∼2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6차전에서 두산 베어스를 4승 2패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 과정에서 전 경기에 등판한 투수가 있다.

 베테랑 우완 불펜 김진성이다.

 김진성은 올해 한국시리즈에서 6경기에 모두 등판해 6⅔이닝 5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철벽투'를 펼치고 3홀드를 수확해 NC 우승에 기여했다.

 단순히 자주 등판한 것이 아니었다. 김진성은 늘 위기 상황에 마운드에 올랐다.

 1차전은 4-2로 앞선 6회초 1사 2, 3루에서, 2차전은 1-3으로 밀린 7회초 무사 1루에서, 3차전은 6-6으로 따라잡힌 7회말 무사 1, 3루에 등판했다.

 4차전에선 2-0으로 앞선 6회말 무사 1루, 5차전은 8회초 5-0으로 앞선 무사 3루에서 긴급 투입됐고, 6차전에서도 어김없이 4-0으로 앞선 7회초 무사 1, 2루에 투입돼 팀을 구했다.  

 정규시즌이었다면 불펜 투수의 6경기 연속 등판은 '혹사' 논란에 휩싸일 법한 일이다.

 그러나 이번 한국시리즈에서는 김진성의 전 경기 등판은 이 감독과 김진성의 두터운 신뢰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김진성은 이 감독에게 힘이 넘친다며 '많이 내보내 달라'고 요청했다.

 이 감독은 김진성이 좋은 구위를 보여주면서도 효율적으로 투구하는 것을 보고 그를 계속 중용했다. 김진성은 3차전(24구)을 제외하고 경기당 10개 안팎(8∼15구)의 공을 던졌다.

 사실 김진성은 올해 시즌 전 연봉 협상 결과를 납득하지 못하고 미국 스프링캠프 도중 귀국해 물의를 일으켰다. 그래서 2군에서 개막을 맞았고 여름이 다 돼서야 1군에 합류했다.

 그러나 김진성은 시즌 중반 크게 흔들렸던 NC 불펜에 큰 힘을 줬고 한국시리즈에서도 투혼을 불태우며 팀에 우승을 선물했다.

 이 감독은 자칫 미운털이 박힐 뻔한 김진성을 포용하고 그의 의견을 적극적으로반영했다.

 그는 오히려 "현재 불펜에서 가장 믿음직한 투수가 김진성", "선수들에게 귀감이 될 수 있는 선수"라며 무한 신뢰로 김진성의 기를 살려줬다.  

 이 감독은 한국시리즈 마지막 경기인 6차전 승부처에서 포수 양의지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4-2로 앞선 8회초를 앞두고 이 감독은 고민에 빠져 있었다. 2이닝만 더 막으면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7차전까지 가면 너무 많은 변수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6차전에서 끝내야 했다.

 NC는 선발투수 드루 루친스키(5이닝 무실점)와 마이크 라이트(1이닝 1실점), 임정호(1실점), 김진성(1이닝 무실점)을 차례로 투입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었다.

 이 감독은 김진성을 8회초에도 올려야 하는지 고민했으나, 김진성이 지쳐가는 기색을 보여 걱정하고 있었다.

 그때 더그아웃에서 양의지가 투수코치에게 '송명기는 준비 안 하나'라고 이야기하는 것이 이 감독 귀에 들렸다.

 송명기는 4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승리를 따낸 투수다. 이틀을 쉬고 다시 마운드에 오르는 게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만, 양의지는 송명기의 공에 힘이 넘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양의지는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가 던지면 좋겠다"고 의견을 냈고, 이 감독은 양의지를 믿고 실제로 송명기를 투입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송명기는 8회초를 삼자범퇴로 끝내며 두산의 추격 의지를꺾었다. 그리고 NC는 창단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

 이 감독이 선수들이 의견을 자유롭게 낼 수 있는 문화를 만들고, 그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한 결과이기도 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전설' 박지성·이영표 K리그 무대 '세번째 경쟁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 3월 IOC 총회서 논의 전…
'오바메양 부활포' 아스널 10위권 재진입 재미교포 케빈 나 PGA 소니오픈 역전 우승
'골대 불운' 손흥민 EPL 공격포인트 100개 달성 샌디에이고 김하성 등번호는 7번
9언더파 몰아친 케빈 나, 소니오픈 3R 공동 2위 레스터시티 리버풀 제치고 EPL 2위로
박창선 제주야구소프트볼협회장 연임 성공 '245만달러 요구' 최지만 연봉 조정 신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