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총장 없는 대검' 직무대행체제로
"차장검사 중심으로 역할 충실"…대법, 재판부 사찰 의혹 촉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5. 13:05: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대검찰청이 헌정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따라 25일 '직무대행 체제'에 돌입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회의 등 예정된 공식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추 장관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따라 총장 직무는 조남관대검 차장검사가 수행한다. 대검은 전날 윤 총장이 퇴근한 직후부터 조 차장의 총장직무대행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매일 총장이 주재하던 업무보고는 이날부터 조 차장검사가 대신할 예정이다.

 조 차장검사는 이날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검찰총장 권한대행으로서 주어진 소임을 묵묵하게 수행하겠다"면서 "갈라진 검찰 조직을 검찰개혁의 대의 아래 하루빨리 추스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 징계 청구와 직무집행 정지라는 초유의 상황에서 검찰총장 권한대행으로서 어깨가 무겁고 매우 안타깝다"고 했다.

 사회적 약자 보호 관련 수사 검사 간담회, 전국 지방청 격려 방문 등 일선 검사들과 접촉면을 늘리던 윤 총장의 행보도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대검 측은 검찰총장 직무배제라는 상황에도 검찰 조직이 동요하지 않도록 검찰 지휘부로서 직무대행 체제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추천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최종 후보자 2명 추천 여부를 논의한다.

 다만 전날 추 장관의 징계 청구·직무 배제 조치에 야권이 반발하면서 국회 일정이 예정대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날 긴급 현안 질의를 예고하며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출석을 요구하는 법사위 전체회의 개회를 요구한 상황이다.

 추 장관은 이날 아침 출근길 법무부 청사 앞에서 기자들이 윤 총장의 법적 대응에 관한 입장을 묻자 입을 굳게 닫은 채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징계 청구·직무 배제 조치의 근거 중 하나로 재판부 사찰의혹을 제기하면서 대법원도 관련 동향에 촉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다만 추 장관의 '재판부 사찰' 의혹 주장에 윤 총장이 '공소유지 참고자료'라고맞서면서 공방을 벌이는 만큼 일단 상황을 예의 주시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 2주… '회생절차 돌입' 이스타항공 매각작업 속도낼…
권익위, 설 농수산물 선물 상한 10만원→20만원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
'정윤회 문건유출' 박관천 집행유예·조응천 무… '방역방해 혐의' 신천지 이만희 1심 무죄 선고
'집단감염' 'BTJ열방센터' 단체-개인에 구상권 … 민주당 '경제적 불평등 완화' 이익공유제 논의…
'BTJ열방센터' 집단감염 확산 총 576명 민주당 "접대 밝혀져도 반성 없는 검찰 셀프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