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올해 프로야구 MVP·신인왕 주인공은 누가?
30일 발표 예정…kt 로하스·소형준 수상 유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4. 11:35: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kt 로하스.

kt 로하스.

2020년 프로야구를 빛낸 최우수선수(MVP)와 신인왕이 30일 탄생한다.

 KBO 사무국은 2020 신한은행 쏠(SOL) KBO 시상식을 30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한다.

 KBO 사무국은 정규리그 종료 다음날인 11월 1일 하루 동안 한국야구기자회 소속언론사와 각 지역 언론사 취재기자 112명을 대상으로 MVP와 신인상 투표를 진행했다. 

 MVP는 특정 후보 없이 규정이닝(투수) 또는 규정타석(타자)을 채우고 개인 타이틀 부문별 순위 10위 이내의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뽑았다.

 신인상 후보는 KBO 표창 규정 제7조 KBO 신인상 자격 요건에 따라 2020년 입단했거나 처음 등록된 선수를 비롯해 올 시즌을 제외한 최근 5년 이내(2015년 이후 입단 및 등록 기준)의 선수 중 누적 기록이 투수는 30이닝, 타자는 60타석을 넘지 않는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했다.

 단 국외 프로야구서 뛴 선수는 신인상 후보에서 제외했다.

 MVP의 경우 1위부터 5위(1위 8점·2위 4점·3위 3점·4위 2점·5위 1점)까지, 신인상은 1위부터 3위(1위 5점·2위 3점·3위 1점)까지 차등 배점하고 이를 합산해 최고 점수를 획득한 선수가 MVP와 신인상 수상자로 결정된다.

 최고 점수를 받은 선수가 2명 이상이면 1위 표를 더 많이 받은 선수가 최종 수상자가 된다.

 홈런(47개), 타점(135개), 득점(116개), 장타율(0.680) 등 타자 8개 타이틀 중 4개를 휩쓴 멜 로하스 주니어(kt wiz)가 강력한 MVP 후보다.

 데뷔하자마자 13승 6패, 평균자책점 3.86을 올려 다승 공동 7위이자 박종훈(SK 와이번스)과 더불어 토종 다승 공동 1위에 오른 소형준(kt)이 무난히 신인상을 거머쥘 것으로 보인다.

 두 선수가 MVP와 신인상을 받으면, 시상식장은 그야말로 kt의 잔치판이 된다.

MVP는 트로피와 상금 1천만원을, 신인상 수상자는 트로피와 상금 300만원을 받는다. 

 정규리그 투타 타이틀 1위, 퓨처스(2군)리그 투타 1위, 우수 심판위원 시상도 함께 진행된다.

 1군 투타 1위와 우수 심판 위원은 트로피와 상금 300만원을, 퓨처스리그 부문별1위 선수는 트로피와 상금 100만원을 각각 받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방침을 적용해 시상식은 선수단과 행사 진행 관계자 등 최소 인원으로만 열린다.

 시상식은 스포티비2와 SBS 스포츠, MBC스포츠플러스, 네이버, 카카오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성폭행 혐의' 조재범 전코치 징역 10년 6월 선… '달랑 2표차' 제주도태권도협회 회장에 김종민
프로야구 키움 신임 감독에 홍원기 수석코치 '풀럼 2-1 제압' 맨유 하루만에 선두 탈환
'첼시 2-0 완승' 레스터시티 EPL 3연승·선두 도약 '전설' 박지성·이영표 K리그 무대 '세번째 경쟁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 3월 IOC 총회서 논의 전… '오바메양 부활포' 아스널 10위권 재진입
재미교포 케빈 나 PGA 소니오픈 역전 우승 '골대 불운' 손흥민 EPL 공격포인트 100개 달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