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이석문 "수요없어 국제학교 추가 설립 어렵다"
20일 제주도의회 교육행정질문 답변
"처음 설계 당시 수요치는 부풀려져"
남은 3개 학교 부지도 용도 전환 건의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11.20. 13:03: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일 제주도의회 제389회 2차 정례회 '교육행정에 관한 질문'에서 이석문 교육감이 답변하는 모습.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영어교육도시 내 국제학교 추가 설립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주도의회는 20일 제389회 2차 정례회에서 도교육청을 상대로 '교육행정에 관한 질문'을 진행했다.

 이날 양병우 의원(무소속, 대정읍, 환경도시위)은 "올해 제주 국제학교 학생 충원률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타시도와 비교해도 상당한 수준에 도달했다"며 "대학 진학도 세계 50위원 대학에 무더기로 합격하는 등 소기의 성과도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당초 목표인 국제학교 7곳 유치는 4곳에 그치고 있으며, 내년까지 목표한 인구 1만9864명, 주택 4660세대도 현재까지 인구는 49%, 주택은 78%에 머무는 상황"이라며 "계획된대로 학교가 들어서면 도내 소비액이 매년 7000억원에 달하는 등 지역경제활성화 효과가 예상되는 만큼 대정읍 주민 조차도 추가 설립을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석문 교육감은 "영어교육도시를 처음 설계했을 때 수요치가 지금과 비교하면 부풀려 졌다고 생각한다. 유학생 비율이 당시보다 75%나 줄었기 때문"이라며 "학생 충원률도 초등학교에만 집중돼 있고 고등학교에 경우는 80%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국제학교의 양적 확대보다는 질 관리가 중요하다고 본다. 좋은 학교가 있으면 자연히 사람이 몰려 발전하기 때문"이라며 "현재 남아있는 3개의 국제학교 부지도 공공용도로의 전환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이 교육감은 도교육청의 '국제학교 지도·감독권'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연히 미쳐야하는 도교육청의 지도·감독 권한이 법적 관계 때문에 국제학교에는 미치지 않고 있다"며 "제주도를 상대로 제도개선을 요구하고 있지만 반복적으로 좌절되고 있다"며 관련 법 개정을 위한 자리를 마련해달라고 도의회에 요청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지난해 5월 에이씨에스제주가 신청한 싱가포르 앵글로-차이니즈 스쿨(ACS)제주 국제학교 설립계획에 대해 불승인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사유는 설립자격, 설립 목적, 학사운영계획, 교직원 확보 및 학생 모집계획, 학교설립 경비 조달계획, 개교연도로부터 3년간의 재정운영계획 등이 부적합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대 녹색환경센터 '층간소음 상담가' 양성 내년 제주도교육청 예산안 첫 관문 '통과'
첫 '칸막이 설치'… 제주지역 수능 준비 한창 전교조 중등지회 "읍면 학생 버리는 교육감"
제주대 총학생회장에 현경준씨 당선 "제주도교육청 시설기금 고갈로 2022년 빚쟁이 …
'확진자 급증' 제주 과대학교 등교인원 '제한' … 제주 한달새 14명 확진 수능 준비 '초긴장'
고교 무상교육 예산 싸움 제주교육청 '완승' 제주교육청 '수산물 식습관 길들이기'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