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선거 공천여부 전당원 투표
이낙연, 오늘 의총서 재보선 입장 발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9. 13:26: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와 관련, 전당원 투표 방침을 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

 이낙연 대표는 29일 오전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소집해 재보선 방침을 논의하고 이같이 가닥을 잡았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밝혔다.

 당내 여론상 사실상 공천 수순을 밟겠다는 것으로 해석돼 정치권에 파장이 예상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의원총회에서 이 내용을 포함해 재보선에 대한 입장을표명할 예정이다.

 당 관계자는 "서울·부산 재보선 공천 여부 관련해서 전당원 투표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주말에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내년 4월 서울·부산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성추문 사건으로 시장 자리가 공석이 돼 치러진다.

민주당 당헌·당규에는 재보선 원인을 제공한 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규정돼 있어 공천을 할지, 한다면 언제, 어떤 방식으로 할 지가 관건이었다.

 민주당 내에서는 대선을 1년 앞두고 치러지는 재보선인 만큼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이 불가피하다는 기류가 지배적이다. 당원 투표 결과도 '공천 찬성'이 압도적으로 많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은 이르면 이번 주말 전당원 투표를 통해 공천 여부에 대해 물은 뒤 공천준비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으로 관측된다.

 당헌·당규의 경우 개정 작업을 할 수도 있고, 개정하지 않는 대신 지도부의 정치적 결단으로 돌파할 수도 있다.

 당 일각에서는 정기국회가 끝난 뒤에나 재보선 공론화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나왔으나, 당 지도부가 관련 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조기에 전당원 투표 방침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7월 1일부터 해외 접종완료자 가족방문 입국시 … 양정철 "조국 털고 문대통령 넘어야 재집권"
문대통령, 이준석에 "아주 큰 일 하셨다" 축하 '재판 재개' 조국 변호인 "공소사실 투망식"
[1보] 국민의힘 대표에 헌정사 첫 30대 이준석 … '아버지뻘'과 마주 앉는 국민의힘 30대 당수
'농지법 위반' 기성용 혐의 벗었다 정부 "현행 거리두기·5인모임 금지 7월 4일까지…
105일만에 1차접종 누적 1천만명 돌파 '김학의 성접대' 검찰 '제 식구 감싸기' 흑역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