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2020년 제주에서 다시 그린 '탐라순력-성산관일'
창작공동체 우리 회원전 10월 29일까지 문예회관
해가 뜨는 장엄한 너머에 제2공항이 앗아갈 풍경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10.24. 17:59: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유종욱의 도자조각 '바라보다'.

18세기초 제주도의 자연, 역사, 산물 등이 기록된 탐라순력도(耽羅巡歷圖). 제주 화공 김남길이 그린 탐라순력도는 1702년 제주목사 이형상이 제주 관내를 한 달간 순력하고 돌아온 후 그간의 여러 가지 상황들을 담은 총 41면의 도첩(圖帖)이다.

제주 전업작가들로 구성된 '창작공동체 우리'는 2005년 창립 이래 탐라순력도에서 모티프를 따온 '탐라순력'을 주제로 변화화는 제주와 정체성의 문제를 시각예술로 표현해왔다. 열여섯 번째를 맞는 2020년 회원전에는 탐라순력도에 들어있는 '성산관일(城山觀日)'을 택해 300여 년 전 제주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작품을 펼쳐놓고 있다.

김용주의 '그곳에 내가 있었네'(캔버스에 아크릴릭)

홍진숙의 '성산관일-잎'(장지에 채색, 모노타이프).

성산관일은 성산일출봉에서 해뜨는 광경을 바라보는 그림이다. '우리' 회원들은 오늘날의 성산일출봉에서 느끼는 단상을 회화, 도예, 조각 등으로 풀어냈다. 붉은 빛 해가 장엄하게 떠오르는, 우리에게 익숙한 성산일출봉을 묘사한 작품 한편에 제2공항 예정지인 성산의 오늘을 안타깝게 바라보는 시선이 드러난다. 제주에 두 번째 공항이 생기면 사라질 산과 바다, 숲과 나무, 갈 곳을 잃게 되는 해안가 철새, 이름이 지워질 뭇 생명들이 자리하고 있다. 거기, 제주 바람을 맞으며 서로 마주하고 있는 소년과 소녀도 보인다. 눈을 감고 생각에 잠긴 두 아이들에게 어른들이 물려줄 제주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지 떠올리게 된다.

참여 회원은 11명에 이른다. 강동균, 김연숙, 김영훈, 김용주, 김지은, 김현숙, 박금옥, 유종욱, 전영실, 조윤득, 홍진숙 작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달 24일 문예회관 2전시실에서 시작된 전시로 29일까지 계속된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섬 소소한 일상 담은 문학들 유년의 추억 담긴 제주어 창작합창곡
제주대 미술학과 교수작품전 '백록담' 제주 정랑회 열한 번째 문인화 전시
제주문화자원 기반 온라인 미디어아트 전시 제주 탐라장애인종합복지관 평생학습전시회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탐라순력도' 관리 어… "사전 판매율 50% 넘어"… 김재이 해녀 그림전
수난과 치유의 제주 바다… "살암시민 살아지… 제주 영주고 전국청소년연극제 대상 등 5관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