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손석희 공갈미수' 김웅 항소심도 징역 6개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19. 17:22: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프리랜서 기자 김웅.

과거 차량 접촉사고 등을 기사화하겠다며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에게 채용과 금품을 요구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프리랜서 기자 김웅(50)씨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1-2부(정계선 황순교 성지호 부장판사)는 19일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김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김씨는 2018년 8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손 대표에게 '2017년 과천 주차장 사고를 기사화하겠다', '폭행 혐의로 고소하겠다'며 JTBC 채용 부탁과 함께 2억4천만원의 금품을 요구했으나 미수에 그친 혐의(공갈미수)로 기소됐다.

 1심 판결 이후 김씨와 검찰은 모두 양형이 부당하다며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이른바 팩트체크에는 관심이 없던 것으로 보이고 떠도는 소문이 허위 가능성을 인식하면서도 피해자에게 타격이 될 수 있다는 상황을 이용했다"며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용서받지도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와 관련된 의혹을 제기했던)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동영상을 삭제한 점과 범행이 미수에 그쳐 피해자가 재산상 피해를 보지 않은 점 등을 유리한 정상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김씨는 1심에서 손 대표에게 문자 등을 보낸 사실은 인정했지만, 공갈이나 협박목적이 아니었고 접촉사고 기사화를 거론하며 금품을 요구하지도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가 지난달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는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태도를 바꿨다.

 이날 실형이 유지되면서 김씨가 지난 8월 말 법원에 신청한 보석은 기각됐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검찰 '요양병원 부정수급' 윤석열 장모 기소 거리두기 격상에도 국내 신규확진 349명
'파국은 막았다' 여야 공수처장 추천위 다시 개… '3차 재난지원금' 내년 예산심사 뇌관되나
정총리 "코로나19 백신협상 마무리 단계" 코앞에 다가온 개각 '의원입각' 하마평 무성
엿새만에 300명 아래 국내 신규확진 271명 '대유행 본격화' 수도권 거리두기 24일부터 2단…
자전거도로 달릴 전동킥보드 안전성 논란 국내 신규확진 나흘연속 300명대 '3차 유행 본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 제주 평화로 달리는 자율주행 버스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