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전역 초기가뭄 관측 종합상황 체계 돌입
고영권 부지사, 가뭄 장기화 대비 중·장기 대책 마련 지시
월동채소 재배지 대상 관수작업에 급수차량 등 지원예정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0.18. 16:46: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내 농경지 곳곳서 초기 가뭄 상황이 관측되면서 제주특별자치도가 가뭄극복 종합상황 체계에 돌입했다.

 18일 제주도 농업기술원의 가뭄판단지수(kPa)에 따르면 이날 기준 신엄리·상귀리·오라2동·위미리·강정동·중문동·상예동·세화리·신도리·두모리·상대리 등 11곳에서 초기가뭄(건조)이 관측됐다.

 이에따라 도는 우선 월동채소 재배 농경지를 대상으로 주기적인 관수 작업을 실시하고, 관수시설이 없는 가뭄 취약 지역에 물빽과 급수차량을 지원할 방침이다.

 가뭄이 장기화될 경우 농작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소방차량과 액비운반차량 등 급수 수송에 필요한 차량과 관정·양수기·급수탑·물백·송수호스 등 급수 시설·장비를 총동원할 예정이다.

 이밖에 필요 시 저수지 등 취수원을 전면 개방하고, 농업기술센터 양수기 수리 지원반(4개반·16명)을 운영해 급수지원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고영권 제주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제주시 한림읍과 한경면 등 서부지역 가뭄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도 전역에서 초기가뭄 현상이 나타나 무척 걱정스러운 상황"이라며 "현재 상황에 대비한 종합상황체계를 추진하고, 가뭄이 장기화될 것에 대비한 중·장기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어 "제주농업은 밭작물 중심이라 타 지역보다 가뭄에 취약하다"며 "항구적인 가뭄 피해 예방을 위해 농업용수 통합 광역화 시스템 구축은 물론 하천 방류수 농업용수 활용 등 다각적인 농업용수 활용 대책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시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원희룡 "빅데이터 통합관리로 코로나19 관광위… JDC, 다음달 스타트업 취업 행사 '인투 더 스타…
타지역 확진자 2명 코로나19 확진전 제주 방문 "특별자치도 성과 논란... 기초자치단체 부활해…
제주도, 청년친화헌정대상 2년 연속 종합대상 … 온라인 제주전통음식 '콩국과 콩지 만들기' 참…
이번에도 '제주시설공단 설립 조례안' 상정 보… 제주 강정정수장 대체 급수공급 총력전
지지부진 평화대공원 사업 '손 놓은 제주도정' 좌남수 "원희룡 대권도전보다 '신뢰' 먼저 얻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평화로 달리는 자율주행 버스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