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공공기관 직원도 징계 받으면 성과급·명퇴수당 못받는다
권익위, 공직유관단체 1천227곳에 권고…내년 하반기 적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13. 11:45: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내년부터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 등 공직유관단체 임직원도 공무원처럼 비리 행위로 징계를 받으면 성과급이나 명예퇴직수당을 받지 못하게 됐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공기업과 지방공기업 등 공직유관단체 1천227곳이 내년 하반기부터 비리 행위자에 대한 성과급과 명퇴수당 지급 금지 규정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공무원과 동일하게 중징계나 금품·향응 수수, 횡령, 성폭력, 음주운전 등으로 징계를 받으면 해당 연도 성과급을 받지 못하고, 징계에 따른 승진 임용 제한 기간에 퇴직하면 명퇴수당도 못 받게 된다.

 권익위가 공직사회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공직유관단체에 이같이 제도개선을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권익위 실태조사 결과 성과급 제도를 운영하는 공직유관단체 719곳 중 징계 처분을 받은 이에 대한 성과급을 제한하는 곳은 14.6%(105곳)에 그쳤다.

 이에 최근 5년간 징계를 받은 임직원 5천293명에게 성과급 526억2천만원이 지급됐고, 이 중 중징계 처분을 받은 임직원(1천244명)에겐 101억2천만원이 돌아갔다.

또, 명퇴 제도가 있는 기관 576곳 중 54.8%(316곳)가 징계로 인한 승진임용 제한기간 중 명퇴수당 지급을 제한하지 않았으며 최근 5년 이 같은 방식으로 36명에게 42억원의 명퇴수당이 지급됐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윤석열 징계 청구·직무 배제 명령' 6가지 혐… 전동킥보드로 보행자 치면 5년 이하 징역
공무원 성 비위 징계시효 3년→10년 연장 정 총리 "추미애 해임건의할 생각 없다"
내년부터 30∼299인 기업도 '빨간 날'은 유급휴… "2021학년도 국가장학금 12월29일까지 신청하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땐 무엇이 달라지나 동업자 부부 휘발유 끼얹고 불붙여 잔혹 살해
내년부터 공무원증 스마트폰에 저장해 사용 가… 요산농도 과다 '통풍' 환자 5년간 35.8% 증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