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국내 신규확진 58명 나흘연속 두 자릿수 유지
지역발생 46명-해외유입 12명…누적 2만4천606명, 사망자 2명 늘어 총 432명
서울 23명-경기 21명-부산 3명-대전·강원 각 2명-인천 등 4곳 각 1명 확진
수도권-부산 등 산발감염 여파 지속…어제 검사건수 5천799건, 양성률 1.0%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11. 12:06: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수도권을 비롯한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산발적 발병이 이어지는 가운데 11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명대를 나타냈다.

 지난 8∼10일에 이어 나흘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한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세는 다소 주춤하지만, 추석 연휴(9.30∼10.4) 가족·지인 모임을고리로 한 집단감염 여파가 여전한 데다 한글날 연휴(10.9∼10.11) 변수까지 겹쳐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증가할 수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최근의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집단감염 사례 상황 등을 토대로 12일부터 새로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수칙 내용을 이날 오후 4시 30분께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발표한다. 추석 특별방역기간인 현재까지는 거리두기 2단계의 핵심 조처들이 시행되고 있다.

 ◇ 지역발생 확진자 46명 중 수도권 38명…'50명 미만' 기준 아래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명 늘어 누적2만4천606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72명)과 비교하면 14명 줄어들며 나흘 연속 100명 아래를 유지했다.

 최근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는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일별 신규 확진자를 보면 50명→38명→113명→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72명→58명 등이다.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113일)과 이달 7일(114명) 이틀을 빼면 연일 두 자릿수를 나타내는 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58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46명, 해외유입이 12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1명)보다 15명 줄어 다시 50명 아래로 떨어졌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9명, 경기 18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38명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 3명, 대전·강원 각 2명, 충남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수도권과 부산 등지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랐다. 서울 강남구 '승광빌딩'과 관련해서는 전날 낮까지 총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부산 부산진구 지인 모임 및 의료기관 사례에서는 누적 확진자가 14명으로 늘어났다.

 부산에서는 사상구 일가족을 포함한 '방문 주사' 관련 확진자도 빠르게 늘며 지금까지 총 1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감염에 취약한 의료기관을 고리로 한 전파 양상도 심상치 않다.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과 관련해서는 입원 환자와 종사자 등 총 58명이 확진됐으며, 경기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병원'과 관련해서도 하루 새 12명이 늘어나 누적확진자가 49명이 됐다.

 ◇ 위중-중증환자 현재 89명, 사망자 총 432명…어제 양성률 1.0%, 직전일보다 하락

 해외유입 확진자는 12명으로, 전날(!1명)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확진자 가운데 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9명은 서울(4명), 경기(3명), 대구·울산(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인도가 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필리핀·방글라데시·우즈베키스탄·러시아·요르단·미국·브라질·터키·우크라이나가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과 외국인이 각 6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23명, 경기 21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45명이다. 전국적으로는 9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32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6%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악화한 환자는 전날과 같은 89명을 유지했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69명 늘어 누적 2만2천693명이 됐다. 현재 격리돼 치료받는 확진자는 13명 줄어 총 1천481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총 241만483건이다. 이 가운데236만6천574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1만9천303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5천799건으로, 직전일(4천451건)보다 1천348건 많았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0%(5천799명 중 58명)로, 직전일 1.62%(4천451명 중 72명)보다 크게 낮아졌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2%(241만483명 중 2만4천606명)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100㎖ 넘는 위생용 물티슈 국제선 기내반입 허… LG 상징 '미래의 얼굴' 새 버전으로 진화
이한열 열사 모친 "부끄러울 게 없는 우상호 … 어린이·치매환자 실종시 관련 정보 문자메시…
아침7시∼밤10시 TV·IPTV·DMB 주류광고 '금지' 외제車 긁은 노인 벌금 30만원 강선우 의원이 …
2020년 '좀비기업' 34.5%..2013년 이후 최대 '여성용'이라던 7번 우드 PGA 장타자도 쓴다
오늘부터 백신 접종하면 직계모임 '8명+α' 가능 카카오tv 개인방송 수익 사업 접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