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공공의료원 의사 인력난..제주지역도 '-4'
전국 10곳 중 7곳은 '의사부족'…간호사는 절대 부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01. 10:56: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역·계층에 관계없이 보편적인 의료 이용을 보장하기 위해 설립한 전국 35개 공공의료원의 3분의 2 이상이 의사·간호사 인력 부족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혜영(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8월 기준으로 35개 공공의료원의 의사 정원 1천302명 중 근무 인원은 1천228명으로 74명이 부족한 상태였다.

의사가 부족한 공공의료원은 35개 중 26개(74.2%)로, 이들 26개 의료원만 따지면 의사 127명이 모자랐다.

의사 부족은 강원(-11명), 충북(-5명), 충남(-14명), 전남(-15명), 경북(-8명), 경남(-4명), 제주(-4명) 등에 있는 지방 의료원에서 뿐만 아니라 서울(-36명), 부산(-6명), 대구(-8명), 인천(-1명) 등 대도시 의료원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특히 충남에 위치한 서산의료원과 홍성의료원은 36개월 이상 결원인 상태였다.

간호사 부족 현상도 심각했다. 작년 기준으로 35개 공공의료원의 총 간호사 정원은 6천517명이었지만 현원은 5천613명으로, 904명이나 부족했다. 간호사가 부족한 공공의료원은 35개 중 34개에 달했다.

최 의원은 "보편적인 의료 이용을 보장하기 위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공공의료원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지만, 의사·간호사 정원을 채우지 못하는 공공의료원이 대부분이어서 보편적인 의료 이용 보장이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의대 졸업 후 지역에서 일정 기간 복무하는 '지역의사제' 시행 등이 시행될 필요가 있지만 의대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의료계로 인해 아까운 시간만 흘러가고 있다"면서 "정부와 의료계는 보건의료 정책들을 시급히 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관광공사 '신화월드 미수금 104억' 조정신… 제주지방 내일 아침 반짝 추위.. 건조특보 발효…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 자질론 제기 제주지방 내일 아침 쌀쌀.. 산지 건조특보
'제주버스정보 앱' 하루종일 먹통 '불편' 제주 초중고 1학기 등교일수 전국 상위권 유지
제주지방 큰 일교차..29일 다시 쌀쌀 '혈액 수급 비상' 해군 7기동전단 혈액 16만㎖ …
'전 남편 살해' 고유정 현 남편과 이혼소송 패… 상가주택 잠자던 일가족 일산화탄소 중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