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또 6연패' SK-한화 다시 시작된 '꼴찌 싸움'
팀 분위기 따라 연승-연패 들쑥날쑥…최하위 한화와 2.5경기 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24. 12:21: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프로야 SK 와이번즈 선수단.

프로야 SK 와이번즈 선수단.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행보는 롤러코스터를 보는 듯하다.

 SK는 8월 28일부터 이달 9일까지 팀 역대 최다 연패 타이기록인 11연패에 빠진 뒤 곧바로 올 시즌 최다인 6연승을 기록했다. 그리고 최근엔 다시 6연패에 빠졌다.

고점과 저점을 오르내리며 브레이크 없는 행보를 보인다.

 SK는 올 시즌 유독 긴 연패가 많았다.

 6연패 이상만 총 5차례를 기록했는데, 이 중 두 차례는 10연패 이상에 빠졌다.

연패만 많은 건 아니다. SK는 4연승 이상을 총 3차례나 기록했다. 올 시즌 최악의 팀 성적(38승 77패 1무 승률 0.330)을 고려하면 비교적 연승도 많이 했다.

 다른 팀들과 비교하면 SK의 행보는 또렷하게 나타난다.

 SK보다 승률이 1할 이상 높은 삼성 라이온즈는 4연승 이상이 총 2차례에 그쳤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 롯데 자이언츠도 4연승 이상을 3차례만 기록했다.

 SK가 올 시즌 얼마나 흐름에 민감한 모습을 보였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SK는 팀 내외 이슈에 따라 팀 분위기가 급변했다. 이는 경기력으로 고스란히 표출됐다.

 SK 성적이 팀 분위기에 크게 좌지우지한 건 어제오늘의 이야기는 아니다.

 지난 시즌에도 압도적인 1위를 달리다가 시즌 막판 2위 두산베어스와 더블헤더에서 모두 패하며 내상을 입은 뒤 크게 미끄러져 정규시즌 우승을 놓쳤다.

 SK는 이런 팀 특성을 탈피하기 위해 많은 애를 썼다.

 지난 시즌이 끝난 뒤 경험 많은 베테랑 선수들을 대거 영입한 이유였다.

 채태인, 윤석민, 김세현 등 30대 베테랑 선수들을 끌어모으며 팀 색채를 바꾸는듯했다.

 그러나 SK의 변신은 성공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SK는 올해에도 한 번 무너지기 시작하면 끝없이 추락하는 모습을 반복하고 있다.

 위기 상황에서 팀의 중심을 잡아야 할 염경엽 감독도 경기 중 쓰러져 자리를 비우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가 계속됐다.

 대신 지휘봉을 잡은 박경완 감독대행도 팀 분위기를 바꾸기에는 역부족해 보인다.

 SK는 다시 최하위 추락의 갈림길에 서 있다. 10위 한화 이글스가 최근 3연승을 달리면서 두 팀의 승차는 2.5경기 차로 좁혀졌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해녀는 제주Utd가 지킨다" 제주시청 김태진 중·장거리 싹쓸이
수원FC전 앞둔 제주 남기일 "총력전" 직행 노린… 코로나로 움츠린 '제주 생활체육' 기지개
'고열' kt 로하스,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한화의 상징 김태균 역사 남기고 떠난다
메시 UEFA챔스 최초 16시즌 연속골 기록 프로야구 LG PO 직행티켓 '2승만 더'
부상 털어낸 황희찬 UEFA 챔스리그 출격 13명 입상… 몸짱의 도시 '제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