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코스 헛갈린 경쟁자에 결승선 양보 ‘찬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길을 잘못 들어 뒤처진 경쟁자를 결승선 앞에서 기다려주는 디에고 멘트리(오른쪽)

스페인 트라이애슬론 대회서
“믿기 힘든 최고 스포츠맨십”

결승선을 코 앞에 두고 길을 잘못 든 경쟁자 덕분에 동메달을 딸 수 있었던 스페인 철인3종 선수가 결승선을 먼저 통과하지 않고 경쟁자를 기다려주는 미덕을 발휘해 찬사를 받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은 20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20 산탄데르 트라이애슬론 대회'에서 스페인 선수 디에고 멘트리다(21)가 뒤따라오던 영국 선수 제임스 티글이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도록 양보했다고 보도했다. 결승선 앞에 멈춰 섰던 멘트리다는 4위에 그쳤고, 그의 양보로 먼저 골인한 티글은 동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

멘트리다의 이런 행동은 결승점 앞에서 길을 잘못 들어 자신에게 추월당한 티글을 배려한 것이다.

신문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티글은 결승선을 앞두고 정해진 주로를 벗어났다. 티글은 길을 막아선 철제 펜스를 손으로 짚은 뒤에야 머리를 치며 허둥지둥 돌아서 나올 수 있었다. 멘트리다는 그 사이 티글을 앞질러 결승점으로 향했다. 그러나 뒤를 돌아보며 티글의 상황을 파악한 멘트리다는 결승선 앞에서 멈췄고, 경쟁자가 먼저 골인하도록 기다려줬다.

대회본부는 멘트리다에게 '명예 3위' 입상자 자격을 주고 동메달을 딴 티글과 같은 300유로(약 41만원)의 상금도 수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강정정수장 운영 중단 앞두고 대체급… 지지부진 평화대공원 조성사업... 손 놓은 제주…
좌남수 "원 지사, 대권도전보다 '신뢰 행정'이 … 제주도, 지역수출발전 기여 우수기업 포상 대…
원희룡 지사,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임명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 제주도-의회 합의 이뤄…
제주도 시설공단 설립 조례 상정 보류되나 매년 1000억 쏟아붓는 대중교통 선택·집중 필요
"4·3특별법 개정 통해 군법회의 무효화 해야" 제주지식산업센터 건립 내년 사업 본격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