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국민의힘, 당 상징색 결정 또 연기
내부에서 '3색 혼용안' 반대 잇따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21. 13:27: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국민의힘이 한 차례 연기 끝에 21일 발표하기로했던 당 상징색 결정을 다시 연기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내일(22일) 의원총회에서 의견 수렴과 조율 과정을 거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애초 국민의힘은 전날 오전 당 공식 색상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브리핑을 한 시간 앞두고 '21일 비상대책위원회 이후'로 연기했다. 이어 또 한 차례 발표를 미룬것이다.

 당 상징색을 놓고 내부 이견을 여과 없이 노출하는 모양새다.

 앞서 김수민 홍보본부장은 지난 14일 비대위에 새로운 당 상징색에 다양성과 포용성의 의미를 담아 빨강, 노랑, 파랑 3색을 혼용하는 것을 유력한 방안으로 보고했다.

 하지만 의원 및 당협위원장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기존의 '해피 핑크'를 지지하는 의견이 가장 많이 나오고, '3색 혼용안'에 대한 반대 견해가 잇따라 제기되면서 논의를 거듭해왔다.

 몇몇 의원들은 3색 혼용안에 대해 "선명함이 떨어진다", "다른 당의 색을 함께 쓰는 것에 거부감이 든다" 등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또한 "7개월 만에 다시 당색을 바꾸는 것은 시기상조", "해피 핑크는 나를 당 시켜 준 고마운 색" 등의 이유를 들어 현재의 해피 핑크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이어지고 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추미애 "불편한 진실은 계속 이어져야 합니다" '지역 96명' 국내 신규확진 127명 나흘째 세자릿…
공수처장 예비후보 다음달 9일까지 제시 반기 든 검사들 '조직 이기주의' 논란
판 열린 4·7 재보선 누가 거론되나 '회계부정 혐의' 정정순 체포동의안 국회 통과
'서훈 자가격리' 운영위 靑국감 내주 연기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선거 공천여부 전당원 …
이명박 전 대통령 징역 17년 확정 '재수감' 문 대통령·민주당 지지도 동반 상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평화로 달리는 자율주행 버스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