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적자 쌓이는 제주지역 하수도 요금인상 필요
하수도사업특별회계 중·장기 경영계획 수립
현재 요금현실화율 19.9%… 지속 손실 예상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9.16. 17:39:3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 하수도 요금과 관련해 낮은 요금현실화에 따른 재정확보의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라 향후 지속적인 하수도사업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요금인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제주특별자치도 상하수도본부는 경영관리 효율화 와 재정건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하수도사업특별회계 중·장기 경영관리계획(2020~2024년)을 수립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계획의 실효성과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 전문기관의 용역을 통해 마련됐다.

 또한, 생산원가분석 등 세부적인 사항뿐만 아니라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중·장기 경영관리목표도 제시하고 있다.

 하수도사업특별회계 중·장기 경영관리계획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제주지역 하수도 요금 현실화율은 2015년 16.0%에서 2019년 19.9%로 소폭 상승했지만, 전국 평균 (48.8%)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총괄원가를 보상하기 위해서는 402.7%의 요율인상 요인이 발생하고 있어 향후 계속적인 하수도사업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요금인상이 요구되고 있는 상황이다.

 손익측면에서는 2019년 제주도 하수도사업 결산결과 약 1050억원의 당기순손실이 발생했으며, 손익구조의 경우 타 하수도 직영기업에 비해 지원금 의존도가 높고 반대로 요금수익 의존도는 낮은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처리량 대비 자산관련비용(감가상각비, 이자비용)이 크게 발생함에 따라 당기순손실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재무상태는 BTL사업(임대형 민간투자사업) 상환금 및 기존 차입금의 상환으로 부채규모는 감소한 반면, 하수도 시설투자 증가에 따른 자기자본비율이 5.3% 증가했다.

 경영성과에 있어 요금 현실화율이 낮고, 시설투자에 따른 자본비용이 늘어 손실액이 매년 늘고 있는 추세다.

 상하수도본부는 향후 주요 투자사업 계획 및 재무 전망, 그리고 경영관리계획을 기초로 하수처리장 증설 및 시설 현대화사업, 하수도관망 등 인프라 구축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재정 건전성 강화를 위해 타 지역에 비해 원가가 높은 원인을 분석해 원감 절감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현공언 도 상하수도본부장은 "하수도 공기업 경영 합리화 방안을 모색해나가면서 하수도 관련 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과 건전하고 투명한 경영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아동특별돌봄 지원금 추석 전 지급 도심 공원을 대단위 아파트단지로… 난개발 논…
탑동해변공원 '적외선 열화상 카메라' 설치 제주도, 추석 명절 대비 공항만 유관기관 비상…
서귀포시, 민생 가로등 문제 해결에 올인 제주 '개인정보처리시스템' 대상 개인정보영향…
제주도, 포스트 코로나 주력산업 육성 '총력' 서귀포시, 공사장·사업장 소음공해 줄었다
도민 눈높이 맞는 버스정류소 조성 추진 김용범 의원 전국운영위원장협의회 '수석부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