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2020제주국제관악·타악콩쿠르 결선 영상심사로
코로나19 장기화에 11월 5~8일 결선 온라인으로 진행
1~2차 예선도 영상 심사… 4개 부문 8개국 12명 결선 진출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9.11. 17:01: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19제주국제관악콩쿠르.

2020제주국제관악·타악콩쿠르 결선이 결국 영상심사로 치러진다.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는 지난 9월 7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올해 제주국제관악·타악콩쿠르 결선을 온라인으로 심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직위는 지난 8월 5일부터 10일까지 콩쿠르 1~2차 예선을 온라인 영상심사로 마쳤다. 올해는 유포니움, 베이스트롬본, 튜바 등 저음역의 금관악기와 타악기 등 4개 부문에 걸쳐 경연이 이루어졌고 1~2차 예선을 통해 부문별 3명씩 8개국 12명의 결선 진출자를 가려냈다. 심사위원은 15개국 24명에 이른다.

결선은 당초 11월 5일부터 8일까지 제주도립제주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진행하고 11월 9일에 입상자음악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이는 코로나19사태의 완화를 전제로 한 것으로 결선만큼은 오케스트라 협연을 통해 집중력을 높이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라 변경이 불가피했다. 조직위는 최근 국제음악콩쿠르세계연맹(WFIMC), 심사위원장 스캇 하트만(미국), 예술감독 스티븐 미드(영국) 등 관련기관, 주요 인사들과 긴밀한 협의를 토대로 결선도 영상심사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 경우 오케스트라 협연 대신에 피아노 반주가 따른다.

제주국제관악·타악콩쿠르는 올해 15회째다. 국제콩쿠르세계연맹(WFIMC)에 가입된 콩쿠르로 금관5중주 등 일부를 제외한 부문에서 1~2위에 입상한 내국인에겐 병역혜택이 주어진다. 국제콩쿠르세계연맹에 가입된 국내 콩쿠르는 제주국제관악콩쿠르를 비롯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 서울국제음악콩쿠르 등 3개이다.

현을생조직위원장은 "영상심사로 진행돼 아쉬움이 크지만 세계 관악계가 주목하고 있으므로 모든 과정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김택화미술관과 함께 미술주간 즐겨요 서귀포 문화예술 사회적기업 창업 아카데미
영주고등학교 제주청소년연극제 최우수상 제주섬 감도는 천변만화 빛의 표정
한가위 연휴 랜선 타고 제주섬 예술 여행 점점이 찍은 붓질 제주 오름 되다
집콕하며 가을밤 문화재 즐기기 코로나 시대여도 문학·미술은 더 가깝게
신임 제주도문화예술진흥원장에 부재호씨 [원도심 기억을 담다 도시재생공간 탐색] (3)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