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찜통더위 제주지역 최대전력사용략 100만㎾ 돌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5. 09:14: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폭염특보 속 함덕해수욕장.

폭염특보 속 함덕해수욕장.

숨이 턱턱 막히는 찜통더위가 지속하면서 제주지역 최대 전력 사용량이 사상 처음으로 100만㎾를 넘었다.

14일 전력거래소 제주지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6시 사이의 도내 최대 전력 사용량이 100만9천㎾를 기록했다.

그동안 도내 최대 전력 사용량이 100만㎾를 넘어선 적은 없다.

이는 도내 최대 전력 사용량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전날(98만2천200㎾)보다 2만6천800㎾ 높은 수치로, 2020년 최대 수요 예측치(103만3천㎾)에는 미치지 못했다.

최대전력 사용량 발생 당시 전력 공급 예비력은 21만3천㎾, 예비율은 21.1%로 전력 수급에는 여유가 있는 상황이었다.

도내 최대 전력 사용량 기록은 올들어 벌써 세 번이나 경신됐다.

제주에 올해 첫 폭염경보가 내려진 지난 12일 도내 최대전력 사용량이 96만7천㎾까지 치솟으면서 역대 최고 기록인 96만5천400㎾(2019년 8월 8일)을 넘어선 데 이어 13일과 이날까지 사흘 연속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날 제주는 최고기온이 36.3도까지 치솟았다. 현재 제주도 북부·동부에 폭염경보, 서부와 남부에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전력거래소 제주지사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도내 호텔 등 가동이 사실상 멈추면서 올해 봄철 전력사용량이 평년보다 줄어든 반면, 최근 들어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전력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다"며 "예비력에는 여유가 있는 만큼 정전 등 최악의 상황은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추캉스 제주' 관광지마다 들썩..거리두기는 '… “새별오름 들불처럼 열정 가득한 무대 즐기…
완도-제주 운항 실버크라우드호 출항 지연 '불… 공공의료원 의사 인력난..제주지역도 '-4'
제주 추석연휴 코로나19 위반사례 신고센터 운… 제주 취약계층 집중조사 노숙인 4명 복지서비…
비상품감귤 유통 과태료 최고 1000만원으로 상… '밀접'하지 말라는데 제주 '야영 차박족' 가득
제주지역 119 화재현장 도착시간 7분9초 서귀포 온평리 해상서 물질하던 70대 해녀 사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