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출신 전재현 작가 "교직 접고 화업의 길로"
'접고 새롭게 펼쳐나가기' 주제 서울서 두 번째 개인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8.12. 19:11: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정년퇴임을 앞둔 전재현 작가.

교직을 접고 이제 곧 화업의 길로 나선다는 제주출신 전재현 작가. 그가 지난 작업의 궤적까지 모아 이달 14일부터 20일까지 서울 겸재정선미술관 3층 전시실에서 작품전을 연다.

 전재현 작가는 1980~90년대 원색의 화려함이 인상적인 고향 제주의 무속 현장, 356일 365번 바뀌는 변화무쌍한 바다 등을 담아왔다. 2000년대 이후에는 선과 수묵의 번짐 효과를 이용해 전통회화 방식으로 자연풍광을 그려왔다. 때로는 붓 대신 몇 가지 오브제를 사용해 선과 질감 효과를 내는 작업도 선보였다.

 이번 전시는 정년 퇴임을 앞두고 마련됐다. 작품전에 달린 제목도 '접고 새롭게 펼쳐나가기'다. 화선지에 수묵담채로 그린 '고향바다'(1996), '우도해변'(2006), '여름 고향바다'(2018), '가을오름'(2019), '고향의 여름'(2020) 등 마음은 제주를 떠난 적이 없는 화면이 펼쳐진다.

 

'고향의 여름'(2020)

제주대 미술교육과, 중앙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한 전재현 작가는 한라미술협회장을 지냈고 현재 서울 신수중 교감으로 재직하고 있다. 1994년 관훈미술관에서 첫 개인전을 가졌고 이번이 두 번째다.

 작가는 "가야할 곳이 목적지가 아닌 그 가는 길에 즐거움을 느끼는 여유로움으로 지난날 생활하기 위해 접어야 했던 열정을 펼쳐나가려 한다"며 "결과보다는 과정의 즐거움을 행복으로 생각하며 새로운 여정을 다시 시작해 보려 한다"고 말했다. 전시장 연락처 02)2659-2206.

문화 주요기사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76)영어회화… 익숙함을 의심하다… 제주청년작가들의 질문
제주 '마주보기 동화' 10주년 전시회 제주 현인갤러리 이석중 초대전
제주 미술그룹 연 정기전 '이어·도' 시각공해 말고 제주 마을의 기록과 재생으로
제주 현택훈 시인과 함께하는 교차언어 낭독회 가칭 '제주아트플랫폼' 타당성 논의 토론회
서귀포예술단 위로와 감사 담은 랜선 음악 여… 제주 대관료·기초공연예술 창작활성화 지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