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문 대통령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 검토"
"세제강화 세계적 현상, 보유세 다른 나라보다 낮아…투기시대 끝낼 것"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0. 16:12: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주택 문제가 당면한 최고의 민생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집값 문제가 임기후반 가장 큰 불안요소로 부상한 가운데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책임지고 주거의 정의를 실현해 나가겠다. 실수요자는 확실히 보호하고 투기는 반드시 근절시키겠다는 것이 확고부동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정부가 내놓은 대책에 대해 ▲ 불로소득 환수 ▲ 투기수요 차단 ▲ 주택공급 물량 최대한 확보 ▲ 세입자 보호 등 4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주택·주거 정책의 종합판'으로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투기의 시대를 끝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담았고 갭투자를차단했다"며 "군 골프장 등 획기적 공급대책도 마련했고, 임대차보호법의 획기적 변화로 임대인과 임차인의 기울어진 관계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종합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과열 현상을 빚던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며 "앞으로 이런 추세가 더욱 가속화되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주택을 시장에만 맡겨두지 않고 세제를 강화하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은 세계의 일반적 현상"이라며 "이번 대책으로 보유세 부담을 높였지만 다른 나라보다는 낮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임차인 보호도 주요국에 비하면 한참 부족하다"며 "주택을 투기 대상이 아닌 복지 대상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제도 변화에 국민의 불안이 크다. 정부는 혼선이 없도록 계속 보완을 해나가겠다"며 "중저가 1주택자에 대해서는 세금을 경감하는 대책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공임대주택을 중산층까지 포함해 누구나 살고 싶은 '질 좋은 평생주택'으로 확장할 것"이라며 "고시원 쪽방 지하방 비닐하우스 등의 주거 질을 높이는 노력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주택처분 문제로 논란을 빚은 김조원 민정수석은 회의에 불참했다.

 김 수석은 노영민 비서실장 및 비서실 소속 다른 수석들과 함께 지난 7일 사의를 표했고 문 대통령은 조만간 이들의 거취를 결정할 전망이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법원 "차량 시위도 위험" '드라이브 스루' 집회… '검경수사권 조정' 시행령 내년 1월 시행
軍 '실종 공무원 피살' 실시간 감청 확인 정부 "의사국시 추가시험 확보 어렵다"
해경 "北 피격 사망 공무원, 월북으로 판단" 코로나19 신규확진 38명, 49일만에 50명 아래
민주 "피살 공무원 한미첩보 결과 월북 사실로 … 검찰 '휴가연장 의혹' 추미애·아들 등 무혐의
문 대통령 "공무원 피살 대단히 송구" 사과 거리두기 3단계서도 12월3일 수능 시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