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공수교대해도 '정치9단' 박지원은 여전했다
'전략인 거 안다' 野의원 지적에 "저도 의원 전략 안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27. 16:56: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왜 자꾸 그런 걸 물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저격수'가 아닌 수비수로서 인사청문회 무대에 올랐지만 스타일까지는 바꾸지 못했다.

 4선 의원을 지내면서 청문회 공격수로 맹활약했던 박 후보자는 야당의 의혹 제기에 언성을 높이며 호통을 치거나 훈계조의 답변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이 학력 위조 여부를 가릴 수 있는 단국대 학적부 자료 제출을 요구하자 "저는 공개하지 않겠다"며 미제출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떳떳하지 못한 게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박후보자는 "아니, 왜 떳떳하지 못하다고 생각하느냐"며 "제 말 좀 들어보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적증명서 제출을 재차 요구하자 박 후보자는 "비겁하게"라며 "의정활동이라고하지 말고 확실히 해라. 이건 모든 사람의 명예가 걸려 있다"고 맞섰다.

 도리어 "저는 1960년 목포 문태고를 졸업했는데, 단국대 학적부에는 '1963년 문래고'를 졸업했다고 돼 있다"라며 "그러면 제가 고등학교도 허위 학력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수기에서 컴퓨터로 넘겨오면서 학교가 실수했다고 하는 것은 제가 답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하 의원은 "'문태'에서 '문래'는 오해할 수 있지만, 조선대를 광주교대로 오해하는 건…"이라고 반박했다.

 공방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하 의원이 "후보자의 전략을 다 알고 있다"고 하자, 박 후보자는 "저도 의원님 전략을 안다"고 응수했다.

 또 "국민들이 다 보고 있다"는 하 의원의 지적에 박 후보자는 "저희 국민들도 봐요"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하 의원이 1965년 당시 규정상 단국대 졸업 이수 학점이 부족한 점을 근거로 '졸업 자격 무효'를 주장하자 78세인 박 후보자는 "55년 전이면 존경하는 하 의원이 태어나지도 않았다"며 "그 당시와 21세기 개념은 많은 차이가 있다"고 응수했다. 대북관 문제를 제기하는 통합당 조태용 의원을 향해서는 "때로는 전문 분야 아닌 곳에서도 일할 수 있고, 의정활동을 하다 보면 여러 가지 폭넓게 이해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며 훈수를 두기도 했다.

 그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전 체결된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에 '선불 5억 달러, 후불 25억 달러'를 제공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고, 여기에 당시 남측 특사였던박 후보자의 서명도 담겼다'는 통합당의 주장도 목소리를 높여 적극 반박했다.

 박 후보자는 "위조서류"라며 "카피(사본)를 주면 검찰, 경찰, 혹은 기관에 수사의뢰를 하겠다"고 말했다.

 전해철 정보위원장이 '합의서를 줄 테니 법적 절차가 있으면 밟으라'며 중재에 나서자, 박 후보자는 "자신 있으면 (통합당에) 밖에서 공식적으로 하라고 해라. 면책특권을 쓰지 말고. 그럼 제가 고소하겠다"고 쏘아붙였다.

 박 후보자는 모 업체 대표 이모(78) 씨로부터 2015년 5천만원을 빌린 뒤 5년간 원금과 이자를 갚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정치하는 사람이 전당대회 선거 앞두고돈 좀 빌리고 준비하는 건 상식 아니냐"며 당당한 자세로 답변했다.

 하 의원이 "그분(이씨) 말씀은 국정원장 자격이 없는 분이라고 한다"라며 "녹음을 공개할까"라고 묻자, 박 후보자는 "하세요! 하세요"라고 소리치며 "어떻게 그렇게 친구 간 이간질을 하냐"고 따졌다.

 이밖에 박 후보자는 김대중 정부에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적이 없다며 "이강래 당시 국정원 기조실장과 저는 정무수석 보임 때문에 불편한 관계였다"며 "불편한 사람 돈을 받을 정도로 제가 머리가 나쁘지 않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내년부터 부양가족 있어도 생계급여 준다 '노조와해' 삼성 임직원들 2심도 유죄
문 대통령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 검토" 병장 월급 2025년까지 96만원으로 인상
특별고용지원 업종 고용유지지원금 60일 연장 … 남대문시장 집단감염 10일 코로나19 28명 신규 …
조국 "청와대 하명수사 대통령 탄핵위한 것" 김남국 "윤석열 측근만 승진해야 하나" 김웅 비…
민주 "대통령 겁박하나" '퇴임 대비' 정진석 맹… 추미애 "특정라인·특정사단 검찰에서 사라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