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탁현민 측근에 일감 몰아주기 靑 "과장보도" 일축
"측근업체 3년간 22건 수주" vs "靑 행사 3건뿐, 더 수주한 업체 많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14. 17:49: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청와대와 정부가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측근이 설립한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14일 제기됐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사실을 부풀린 과장 보도라면서 해당 업체에 특혜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날 한겨레신문은 탁 비서관과 가까운 이모(35) 씨와 장모(34) 씨가 설립한 '노바운더리'라는 신생 기획사가 최근 약 3년간 청와대와 정부로부터 22건의 행사 용역을 수주해 30억원가량의 매출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 중 15건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행사이고, 특히 문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 등 5건은 이 회사가 법인 등기를 하기도 전에 수주한 것이라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이에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내고 "한겨레신문은 수주 횟수를 '청와대와 정부'로 뭉뚱그려 22건이라고 보도했지만, 청와대와 계약한 행사는 3건(8천900만원 상당)이 전부"라며 "나머지는 부처가 계약한 것이며 청와대는 개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탁 비서관의 청와대 재직기간 의전비서관실은 수백여 건의 일정을 진행했는데 그중 3건을 계약한 것을 두고 일감 몰아주기라고 (이 신문은) 주장하고 있다"며 "해당 업체보다 더 많은 행사를 수주한 다른 기획사도 많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또 "대통령 행사는 1급 보안 사안으로 공모 형식은 애초에 불가능하다. 당연히 수의계약을 하는 것"이라며 "오늘 보도는 대통령 행사의 특성을 무시하고 사실을 부풀렸다.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미등기 신생 업체가 행사를 수주한 것은 특혜'라는 취지의 주장에도 "대기업이나 대형기획사만이 정부 행사를 수주해야 한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해당 기획사는 사후 감사나 평가에서 한 번도 문제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일원화 추진' 자치경찰제 운영방안 비판 봇물 신규확진 56명중 지역발생 47명 41일만에 최다
소방청 13일 '벌 쏘임사고 주의보' 첫 발령 코로나19 지역발생 35명 20일만에 최다
대형 택배사 "14일엔 택배 쉽니다" 카카오 집중호우피해 복구 성금 10억원 기부
전공의 또다시 14일 의협 총파업 동참 집단행동 매년 9월 7일은 국가기념일 '푸른 하늘의 날'
'만삭아내 살해무죄' 95억 보험금은 어떻게 되… '보험금 95억' 아내 사망사고 결론은 '졸음운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