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카드번호 62만개 유출' 138개 1천만원 부정사용 확인
국민 제주 등 14개 카드사..금감원 부사용방지시스템 가동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3. 13:15: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금융감독원은 최근 카드번호 도난 사건과 관련해 정보가 유출된 카드 61만7천개 가운데 138개(0.022%)에서 부정 사용이 있었다고 3일 밝혔다.

 61만7천개는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카드번호 가운데 중복, 유효기간 경과, 소비자 보호조치 완료 등을 제외한 수치다.

 작년 시중은행 해킹을 시도한 피의자의 압수물에서 대규모 개인정보가 유출된 정황이 나와 경찰과 금융당국이 수사 공조에 나선 상황이다.

 경찰로부터 카드정보를 받은 금융사들은 부정사용방지시스템(FDS)을 즉시 가동해 소비자 피해 여부를 밀착 감시 중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국민·신한·우리·KEB하나·비씨·삼성·현대·롯데카드와 농협·씨티·전북·광주·수협·제주은행이 해당 금융사다.

 금감원 관계자는 "FDS를 통해 점검한 결과 일부 카드의 부정 사용이 있었다"며 "현재 보호조치가 끝나 부정 사용 발생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카드번호 도난 사건의 부정 사용 피해금액을 1천6만원으로 추정했다. 카드번호 유출 등과 관련한 사고는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금융사가 전액 보상한다.

 이번에 유출된 건수는 2014년 카드사 정보 유출 당시 약 1억건에는 훨씬 못 미치나 2019년 7월 카드 정보 도난 사건(56만8천건)보다는 많다.

 금융사들은 카드번호 도난에 연관된 카드의 재발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금감원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카드 부정 사용 예방을 위해 온라인 결제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바꾸고, 금융사의 부정 사용 예방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호우피해 안성·철원·충주 등 7개 시군 특별재… 네이버, 스포츠뉴스 댓글 잠정 중단
코로나19 신규확진 20명중 지역발생 9명 '다시 … 2학기 온·오프라인 병행하면 수행·지필평가 …
코로나19 신규확진 43명중 지역발생 23명 주택연금, 오늘부터 온라인 신청 가능
류호정 분홍원피스에 "술값 받으러 왔나" 2020 공직문학상 대상 대구시 김명자 소설 '꿈'
조국 보수유튜버 상대 1억원 손해배상 소송 제… "기재부 정신차려라" 부동산3법 찬반토론 '불꽃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