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군포 목회자 일행 접촉 제주도민 67명 '음성'
도, 접촉자 자가격리 조치·지역감염 예방 '비상상태'는 유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03. 14:17: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경기 안양·군포 교회 목회자 모임 관광객과 밀접 접촉한 제주도민 67명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경기 목회자 모임 관광객의 지난달 제주 여행 당시 밀접 접촉한 161명중 도민 67명의 검체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이 나왔다고 3일 밝혔다.

 도는 도민 밀접 접촉자 67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들에대한 자가격리 조치를 유지하도록 했다.

 나머지 94명은 서울 등 다른 지역 출신이며 다른 지역에서 자가 격리하고 있다.

 이들 자가 격리 대상자 중 서귀포시 내 뷔페식당에서 목회자 모임 일행과 접촉한 인원이 80명으로, 단일 장소 중 가장 많았다.

 이들 밀접 접촉자들의 자가 격리는 오는 11일까지다.

 그러나 도는 경기 교회 목회자 모임 관광객으로 인한 접촉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지역 전파를 막기 위한 긴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경기 안양·군포 목회자 모임 25명은 지난달 25일부터 28일까지 제주 곳곳을 여행했다.

 이들 목회자 모임 관광객 중 6명이 여행 직후 안양·군포에서 코로나19에 확진됐고 2차 감염도 잇따르고 있다.

 도는 코로나19에 감염된 6명 중 1명이 다른 지역에서 감염된 상태로 제주에 와 여행 중 동행자들에게 바이러스가 퍼진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장맛비 멈춘 제주 9일 오후부터 다시 비 '원희룡 단독면담' 김종인 "이왕이면 제대로 해…
'해열제 복용' 제주관광 안산 확진자 1억여원 … '코로나19 위기' 제주 카지노·숙박업 벼랑 끝
밤사이 100㎜ 폭우..10일부터 다시 장맛비 한라산국립공원내 발열팩 사용 전면 금지
'장맛비 소강상태' 제주지방 오늘 오후 강한 비 7월 둘쨋주 제주지방 장맛비 오락가락 전망
잠시 멈춘 장맛비 제주지방 5일 다시 시작 여름철 애물단지 '아이스팩' 어떻게 버리면 좋…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