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확진자 발생' 제주 공공시설 시범 개방 2주 연기
당초 오는 4일서 18일로 미뤄.. 전면 개방도 다음달에나 가능할 듯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6.01. 11:36: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당초 오는 4일 시범 운영 예정이었던 제주지역 공공시설·공영 관광지의 운영이 오는 18일로 연기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4일 시범 운영예정이었던 도내 공공시설 개방일정을 6월 18일로 2주 연기한다고 1일 밝혔다.

 도는 당초 오는 4일부터 사전예약제, 정원 제한 등 시설별 철저한 방역 준비를 전제해 최소 범위 내에서 부분 개방에 돌입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지난 주말 제주지역에서 도내 15번째 확진자가 발생한데 이어 제주 여행을 한 단체여행객이 군포 지역에서 확진 판정을 잇따라 받음에 따라, 도내 공공시설 개방을 연기했다.

 제주도는 앞서 '제주형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에 따라 미술관, 도서관, 실내 공영관광지 등에 대해 3단계 단계적 개방 방침을 세웠으나, 앞으로 최대잠복기 14일을 고려해 2주간 더 휴관 조치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는 외부 유입이 많은 섬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일률적인 거리두기가 아니라 추가 확진자 발생이나 기존보다 위험도가 커지면 전 단계로 복귀한다는 원칙이기 때문에, 제주는 전국보다 2주일 정도 더 늦게 생활 속 방역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공공시설 시범 운영은 6월 18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며, 개방 확대도 7월 6일에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는 공공시설 밀집도와 실내·외, 밀폐 여부 등 시설별 상황을 고려해 운영 계획을 보완할 예정이다. 시범 운영 시에는 기존 방침대로 사전 예약제·정원 제한 등을 통해 수용 인원의 절반 규모로 입장이 이뤄진다.

 또 각종 행사를 비롯한 회의도 가급적 영상 및 서면·전화 등을 적극 활용하도록 권고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소규모 행사만 개최하는 등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시간을 단축해 운영하는 한편,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하는 방안이 유지된다.

 도는 개방 확대에 대해서는 분야별 세부 계획을 마련한 뒤 시범 개방 운영 상황을 지켜본 후, 생활방역위원회 최종 결정을 거쳐 정상 운영 방안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알찬 감동 선물하는 제주웰빙 '애월아빠들' 제주도 건축물·주택 재산세 881억 부과
제주 7단계 제도개선 '행정시장 직선제' 이번엔 제주도 관광 성수기 물가잡기 총력전
제주인재개발원 45년의 역사를 한눈에 블록체인 기반 화장품 개방 플랫폼 구축 '첫삽'
[월드뉴스] 버티던 트럼프, 공식석상서 첫 마스… 코로나19로 한라산 탐방객 크게 줄었다
외국인 투자자들 부동산 팔고 제주 떠난다 '2020 한라일보 청소년 기자단' 발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