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통합당 후보 "30·40대 논리없고 무지와 착각" 논란
관악갑 김대호 선대위 회의서 "태어나보니 살만한 나라"
김종인 "당 입장 아니다…30·40대는 우리나라 중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6. 15:05: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가 6일 당의 선거 대책을 논의하는 공개석상에서 '30대와 40대는 논리가 없다'는 취지로 발언해 '세대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김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현장 선대위 회의에서 "60·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아는 데 30·40대는 그런 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태어나보니 어느 정도 살만한 나라여서 이분들의 기준은 유럽이나 미국쯤 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30·40대의 문제의식은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는데, 문제는 대한민국이 어떻게 성장·발전했는지 그 구조·원인·동력을 모르다 보니, 기존 발전 동력을 무참히 파괴하는 쪽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60·70대에 끼어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면서 "그런데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올해 57세다.

 김 후보의 말에 장내에서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술렁이는 분위기가 연출됐다.

김 후보의 문제 발언은 자신이 선거운동 중 만난 60·70대는 뜨거운 반응을 보인반면에 "30·40대는 차갑고 심지어는 경멸과 혐오를 보인다"고 한 뒤 부연 설명을 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대한민국이 왜 이것밖에 안 되나, 저것은 보수·기득권 사람들 때문이라 (30·40대가) 생각하는 것 같다. 물이 반 컵이나 있다는 60·70대와 반 컵밖에 안 된다는 30·40대"라고도 했다.

 김 후보의 말이 인터넷 공간을 중심으로 논란을 부르자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어느 개인이 한마디 한 것을 마치 당의 입장처럼 보도하는 것은 삼가셨으면 좋겠다"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오찬을 하며 "아까 관악갑에 출마한 사람이 30대, 40대 운운한 것과 관련해 나는 그 사람 성격상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원래 운동권 출신인 데다가 변신한 사람이 돼서 자기에게 맞지 않는 것에 대해 감정적 표현을 한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노동운동가 출신이다.

 김 위원장은 "나는 분명하게 30·40대가 우리나라 중추를 이루고 있기 때문에 총선에서 비교적 냉정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본다"며 "특히 서울에서 한국 정치의 변화를 가져오는 투표를 할 것이라는 점을 별로 의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후보에 대해 당이 '조치'를 할 가능성에 대해 "그 사람 이야기에 대해 무슨 별다른 조처를 하겠느냐"고 했다.

 다만 당 선거대책본부는 김 후보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회의를 열고 파장 및 추후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김태년 "6월5일 개원 협상연계 통합당에 충격" 손혜원 박물관 짓고 정봉주는 '냉면 내조'
확진자 증가세 속 초중고 3차 등교수업 코앞 '산발적 감염' 국내 코로나19 확진 어제 39명 증…
'착복의혹 일축' 윤미향 "책임있게 일하겠다" 6월부터 마스크 요일별 구매 5부제 폐지
'쿠팡발 확산' 국내 코로나19 어제 신규확진 58… 문 대통령-여야 원내대표 웃으며 헤어졌지만…
'3자연합 주총 취소소송' 한진칼 경영권 분쟁 2… 조영남 '그림대작' 대법원 공개변론 찬반 '팽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