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검찰 수사관 아이폰 풀었다
대검 포렌식센터, 경찰에 통보…경찰 "오후 2시부터 자료 분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30. 17:06: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검찰이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 잠금을 약 4개월 만에 푼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는 최근 A 수사관의 휴대전화인 '아이폰X(텐)'의 비밀번호를 해제했다. A 수사관은 지난해 12월 1일 검찰 출석을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A 수사관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던 인물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의 고발 사건과 관련해 주요 참고인으로 지목된 바 있다.

대검은 이날 이 같은 사실을 서울 서초경찰서 측과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오후 2시부터 검찰 측과 포렌식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변사 사건 수사를 위한 포렌식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검찰 측과 협의하고 있다. 압수수색 영장을 다시 신청할지에 대해서도 검토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A 수사관이 숨진 후 휴대전화를 확보하는 등 변사 사건 수사를 했다. 그러던 중 '하명수사·선거개입'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가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휴대전화를 가져가면서 검경 사이에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사인 규명에 필요하다며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돌려받기 위한 압수수색영장을 두 차례 신청했지만, 검찰은 타살 혐의점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사유 등으로 기각했다.

 검찰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사건의 후속 수사를 다음 달 4ㆍ15 총선 후로 미뤄둔 상태다. 이미 기소한 백 전 비서관과 황 전 청장 등의 첫 재판은 총선 후인 다음 달 23일로 잡혔다.

 당초 청와대 측의 사건 관여 여부를 놓고 검찰과 청와대 사이의 진실 공방이 치열했던 만큼 A 수사관의 휴대전화에서 후속 수사의 향배에 영향을 줄 단서가 나올지관심을 모은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산발적 감염' 국내 코로나19 확진 어제 39명 증… '착복의혹 일축' 윤미향 "책임있게 일하겠다"
6월부터 마스크 요일별 구매 5부제 폐지 '쿠팡발 확산' 국내 코로나19 어제 신규확진 58…
문 대통령-여야 원내대표 웃으며 헤어졌지만… '3자연합 주총 취소소송' 한진칼 경영권 분쟁 2…
조영남 '그림대작' 대법원 공개변론 찬반 '팽팽 '쿠팡발 확산' 수도권 공공시설 내달 14일까지 …
검찰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이병기 등 9명 기소 민주당 차기 당 대표 경쟁 '4파전' 되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