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페덱스컵 랭킹1위' 임성재 "연습 안 하면 불안"
미국 골프채널 영상 인터뷰.. "전 세계 의료진께 감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30. 13:30: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9-2020시즌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는 임성재(22)가 시즌이 중단된 최근 자신의 생활을 공개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30일(한국시간) 임성재와 영상 통화로 인터뷰한내용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에 머물며 훈련 중인 임성재는 한국어 통역을 통해 진행된이 날 인터뷰에서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전 세계가 힘들어하고 있다"며 "환자분들 빨리 쾌유하면 좋겠고, 밤낮으로 고생하는 의료진과 봉사자분들께 감사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고 인사했다.

 PGA 투어 역시 3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 이후 대회가 취소된 것을 시작으로 5월 중순까지 모든 일정이 중단됐다.

 그사이에 열리기로 되어 있던 마스터스와 PGA 챔피언십 등 메이저 대회들도 무기한 연기됐다.

 3월 초 혼다 클래식에서 생애 첫 PGA 투어 우승을 차지하고, 이어 열린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3위에 오르는 등 상승세였던 임성재로서는 아쉬운 상황이다.

 임성재는 "제가 있는 탬파 지역은 아직 골프장들이 문을 닫지 않아서 매일 연습할 수 있다"며 "저는 연습을 안 하면 불안해하는 스타일이라 웬만하면 연습을 많이 하려고 한다"고 근황을 소개했다.

 그는 "가끔 체력운동도 하고 주말에는 낚시도 하면서 지낸다"며 "대회가 빨리 재개되면 좋겠고, 다시 시즌이 시작되면 매 대회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2018-2019시즌 신인상을 수상,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의 PGA 투어 신인왕이 된 임성재는 "지난 시즌에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까지 가서 페덱스컵 19위로 마쳤는데올해는 작년보다 더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고 싶다"며 "최종 목표가 있기는 한데 그것은 비밀"이라고 궁금증을 남겨뒀다.

 임성재는 2019-2020시즌 투어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 부문 1위를 달리고 있고, 시즌 상금 386만2천168달러(약 47억1천만원)를 벌어 2위에 올라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음주운전 삼진아웃' 강정호 1년 실격 징계 박인비·유소연 vs 리디아 고·린드베리 맞대결 …
'상벌위 회부' 강정호 반성문 제출 '연고 이전 악연' 부천-제주 26일 K리그2 첫 맞대…
마차도에게서 '명품 MLB 수비'를 본다 전북, 대구 꺾고 3연승 단독 선두 도약
'라모스 끝내기 만루포' LG, kt에 위닝시리즈 성… '우승 경쟁' 뮌헨·도르트문트 6연승 질주
골대만 3번… 제주Utd 리그 최하위 추락 '이적료 866억원 가치' 손흥민 아시아 1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