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윤곽'
급여 끊기거나 복지제도 사각지대 등 대상
50만원 이상에서 최대 100만원 안팎 지원
4월초 지원 방안 확정… 절차 최소화 방침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3.27. 12:46: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윤곽이 나왔다. 급여가 나오지 않거나 복지제도 혜택을 받지 못하는 이들에게 50~100만원을 지급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7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열린 코로나19 합동 브리핑에서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1단계 추진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1단계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인해 직장을 잃은 실직자 및 일용직 노동자, 생업을 잃다시피한 특수고용노동자, 매출이 급감한 택시기사·전세버스기사, 관광가이드 등 프리랜서, 매출이 줄어든 자영업자·소상공인 등"이라며 "이 분들은 기존의 공공복지제도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현행 각종 융자지원제도에도 소외되면서 생존위기에 봉착한 우리의 이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에게는 50만원 이상에서 최대 100만원 안팎의 실효성 있는 지원이 단계별로 지속해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며 "공무원 등 소득과 일자리가 유지되는 분들은 한정된 재원을 긴급한 분들에게 우선 돌리는 것을 이해해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지원 시기에 대해서는 "3월 정부의 국비 지원과 내부적인 검토를 통해 4월초에 지원 방안을 확정하고, 실무 준비작업을 거쳐 최대한 빨리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대상 선정과 신청자 접수 등 각종 행정준비 절차를 최소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이 밖에도 비정규직센터와 소상공인센터, 관광업계 등 이번 경제위기로 직격탄을 맞은 업계의 살아있는 의견도 수렴하겠다"고 향후 계획을 예고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강경필 "더 나은 서귀포를 위해 뛰겠습니다" 위성곤 "혁신도시 내 지식산업센터 유치 할 것"
송재호·오영훈·위성곤 오차범위 밖 우세 오영훈 "미래통합당이 지리멸렬 흑색선전"
문대탄 "정치 신인 양성할 것" 박희수 "지속가능 1차산업 기반 조성"
고병수 "미세먼지 저감 위한 AMP 구축" 임효준 "세계인이 찾아오는 오일장 만들 것"
장성철 아침 큰절 거리인사로 표심 잡기 부상일 "도민이 잘 사는 제주 실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