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뉴스
어린이집 자동출결 의무도입, 부실 서비스 단말기 설치 주의해야
김동준 기자
입력 : 2020. 01.23. 18:19: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를 통해 발표된 어린이집 ‘자동출결시스템’ 의무도입과 관련해 원만한 설치가 이루어질 것인지 우려를 낳고 있다.

새학기에 맞춰 전국 4만여 곳의 어린이집에 일괄적으로 적용해야 하지만 설치공급업체의 부족과 더불어 검증 되지 않은 시스템 설치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영유아보육법 개정안에 따르면 새학기를 맞이하는 모든 어린이집은 새학기가 시작되기 전까지 등하원 자동알림시스템을 의무설치해야 하며, 기한 내 설치를 하지 못한 경우 지원금 지급 제한등의 방안이 논의중이다.

보건복지부의 발표 당시 4곳의 지원업체를 선정했지만 100일도 남지 않은 짧은 기간동안 4만곳에 가까운 모든 어린이집에 자동출결시스템 구축과 단말기 지원이 역부족으로 최근 지원업체의 숫자를 12곳으로 늘렸고 시스템 구축 및 설치비용은 어린이집 한 곳당 30만원을 지원한다.

하지만 어린이집 현장에서는 선정된 업체중 단말기 시제품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업체도 있으며 출결시스템 또한 업체마다 서로 달라 제품 간 장단점 비교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수원의 한 어린이집 원장은 “지정된 업체에 문의를 하더라도 현재 시제품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지 단말기의 갯수가 얼만큼 준비되어 있는지, 어린이집 일정에 맞춰 희망일에 설치가 가능한지 전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단말기와 연동되는 전용 소프트웨어의 준비도 알 수 없다.”고 말한다.한 설치업체 관계자는 “전자출결시스템을 정해진 기한 내에 빠르게 적용해야 하기 때문에 설치 후 시스템 오류로

하자발생 시 재방문이 어려운 점 등 현실적으로 무리가 따른다.”며 “보다 안전한 설치 진행을 위해서 본사와 연락을 취하여 계약을 확정하는 등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밝혔다.또한 관리비 무료업체 중 나중에 운영지원을 종료하거나 폐업하는 업체가 발생할 수 있다.이러한 경우 유료로 업체를 재선정해 진행해야 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의 한 관계자는 일선 어린이집의 전자출결시스템 도입의 혼란을 예방하기 위해 몇 가지의 대책과 주의사항을 말했다.

확실히 설치와 A/S를 제공하는 업체 인지 확인할것과 단말기 설치 외 전용 소프트웨어 제공 여부 및 제품의 수량을 확인할 것, 설치지원업체 당 한 곳의 시스템제공업체가 계약을 맺고 서비스를 제공하는지 확인할 것 뿐만아니라 시스템 구축을 위한 계약은 반드시 본사를 통해 진행할 것, 전국 단위의 설치 및 사후 지원이 가능한 업체인지 확인할 것, 과거 어린이집 안심알리미 서비스 등 보건복지부 연계 지원사업자인지 확인할 것이다.

이슈뉴스 주요기사
쿤달 네이처 샴푸, 자스민우디 향 신제품출시 2020년 신상 캠핑용품 확인...'캠핑트렁크', 2월 2…
중문 맛집 ‘대포동산횟집’, 제철 맞이한 제… 제주 서귀포 맛집 "대윤흑돼지" 육즙터지는 흑…
대전 국비자동차정비학원, 전기내선공사 및 과… ‘경록’에서는 비전공 초보자도 공인중개사 …
경북 지역 친환경 농식품 브랜드 ‘링크스토어… 김포·강남 국내 대규모 강아지분양 '펫제이코…
조주기능사 관련 와인 및 티 소믈리에 자격증 … 구글환불, 애플환불대행 ‘퍼펙트환불’ 업계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