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이해찬 "조국 수사, 요란했짐 성과없었다"
"이낙연, 선대위원장으로…임종석, 당으로 모시려 한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2. 10:32:0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2일 검찰의 정권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와 관련,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지난해 8월부터 했는데 그렇게 요란을 떨었지만 지금 성과가 없지 않느냐"며 "지금까지 한 수사가 잘못된 수사인데 과잉수사를 제한하는 것 뿐"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검찰 인사는 정권에 대한 검찰 수사를 막기 위한 것'이라는 일부 야당의 주장에 대해 "수사 자체가 잘못된 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검찰 인사에 대해선 "윤석열 검찰총장이 들어온 뒤 윤 총장이 거의 했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지 못하게 대통령 인사권에 시비를 걸기 시작했고, 이제 저항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기획재정부와 검찰을 비교하며 "'기란'이라는 말은 없는데 왜 '검란'만 있냐"며 "(검찰도) 정부 부처의 일부인데, 대통령 인사권에 저항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잘못된 관행"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통합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새보수당 의원은 독자적 당선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통합이) 된다고 봐야 한다"면서 "우리 당과 (지지율) 격차가 있는데 그분들이 합당하면 많이 좁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탄핵 국면에서 보수당이 나뉘었는데 원상회복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양쪽으로 나뉘었을 때보다 위력이 세진다"면서 "탄핵이 정치 지형의 변화를 가져왔는데 그 효력이 어느 정도 끝나간다. 그렇기 때문에 옛날 여야 싸움으로 간다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의 통합 전망에 대해선 "제가 보기엔 적다"고 말했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총선 영향력에 대해선 "대구·경북은 모르는데 다른 지역에서는 별로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이낙연 전 총리와 한국당 황교안 대표 간의 '종로 빅매치' 성사 여부와 관련해 "지금 흐름으로 봐서는 (황 대표가) 당선될 험지를 찾는 것 아니냐"면서 "이 전 총리는 종로 쪽을 생각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빅매치) 가능성이 작은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이 전 총리의 4월 총선 역할에 대해서는 "선거대책위가 발족하면 선대위원장으로 모실 것"이라며 "이 전 총리가 대선 후보로 위상이 높기 때문에 현장 중심으로움직이는 역할을 많이 하시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 대표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총선 영향력에 대해서는 "안철수의 새 정치에 대한 기대가 별로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정계 은퇴를 선언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전날 민주당 정강·정책연설을 한 데 대해 "계속 정치를 해왔기 때문에 정당 속에서 함께 하는 게 좋다"며 "제가 모시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노리고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을 만든 것과 관련, "연동형 비례대표 캡인 30석을 놓고 싸우는 것이기 때문에 비례정당을 만든 정당과 안 만든 정당은 큰 차이가 날 것"이라면서 "1당 뺏길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혔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미래통합당 총선후보 경선 '100% 국민 여론조사' '코로나19 확산' 법무부, 외국인 체류기간 자동…
'코로나19 확산' 전국 유치원·초중고 개학 1주… 신천지 "코로나 19 우리가 최대 피해자" 주장
코로나19 경보 '심각' 일상생활 무엇이 달라지… 국내 코로나19 사망 1-확진 46명 증가..총 확진자…
'코로나19' 대구-제주 항공노선 줄줄이 감편 '車·실손보험 적자' 손보사 작년 순익 9천500억 …
"코로나19 감염 확대 경보 단계 '심각' 격상 필… '돈봉투 만찬' 안태근 전 검찰국장 복직 사흘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