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박희수 "제주4·3특별법 전부 개정 조속처리"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01.19. 11:08: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오는 4·15총선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박희수 예비후보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 4·3희생자 유족들의 70년간 품어온 한을 조금이나마 풀어드리기 위해 피해자 배보상 등을 포함하는 제주4·3특별법의 전면 개정이 반드시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예비후보는 "제주4·3특별법의 전부 개정안은 2017년 12월 제주4·3 희생자와 유족들에 대한 배보상 등을 통한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발의됐지만 처리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4·3의 완전한 해결의 핵심인 배보상에 적지 않은 재정이 소요된다는 점 때문인지 국회의 법안 심의는 지지부진한 상태고, 사정이 이렇다보니 유족들도 수차례 국회를 찾아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지만 얼마 남지 않은 20대 국회에서의 처리가 이뤄질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제주4·3사건의 희생자와 유족들의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이 상당한 성과를 거두기는 했지만 아직도 제주4·3사건으로 인한 트라우마와 정신질환 및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희생자 및 유족들이 적지 않은 게 현실"이라면서 "제주4·3특별법의 전부 개정은 4·3의 상처 치유를 위한 완전한 진상규명과 평화와 상생, 화해의 정신 계승 차원에서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제주4·3특별법의 전부 개정 등 완전 해결 노력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금어기 끝난 제주바다에 참조기 풍년일세" 추석연휴, 제주항 항만 특별대책 상황실 가동
제주 서귀포항에 해양레저체험센터 들어선다 자기정치하던 원 지사 추석연휴는 제주서 정중…
과학기술정책 선도 '제주과학기술정책협의회' … 코로나로 힘든 제주도, 공직 내부경비 허리띠 …
제주도, 추석연휴 종합상황실 운영… 철통방역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세계유산축전 공모…
제주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지방세 면제 제주도, 총량관리시스템 구축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