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시민단체, '사학비리·뇌물 혐의' 나경원 또 고발
9월 16일 첫 고발 후 총 6차례 고발…"공정성 해친 권력형 비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15. 15:18: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검찰에 재차 고발했다.

 이들 시민단체는 15일 나 원내대표를 사학 비리와 뇌물 수수를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 단체는 "나 원내대표의 범죄가 자녀의 입시비리를 넘어 공적 기관 사유화에 이은 특혜 편취까지 미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는 한국 사회의 공정함을 심각하게 해친 권력형 비리"라고 주장했다.

 또 "지난 9월 첫 고발 이후 수차례 추가 고발이 있었지만, 나 원내대표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시작되지 않았다"며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나 원내대표가 2001년부터 2011년까지 사학법인 홍신학원 이사로 재임하며 법인의 수익용 기본재산을 자신의 동생이 운영하는 홍신유치원에 헐값으로임대해 업무상 배임을 저질렀다고 고발장에 썼다.

 홍신학원은 월 임대료가 1천658만원에 달하는 부동산을 같은 법인 소속이 아닌 홍신유치원에 월 377만원에 임대했고, 이로 인해 4년간 약 6억 1천만원의 손해를 입었다는 게 이들 단체의 주장이다.

 또 다른 고발장에는 나 원내대표가 이병우 성신여대 교수로부터 딸의 입시 특혜를 얻고 반대급부로 국제 체육행사의 감독직을 맡게 했다는 의혹을 담았다.

 이 교수는 나 원내대표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회장이던 2013년 평창 스페셜올림픽 개·폐막식 예술 감독을 맡았다.

 시민단체는 이 교수가 나 원내대표 딸의 성신여대 입학 당시 학과장으로서 특혜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라면서 나 원내대표가 입시 특혜를 대가로 이 교수에게 개·폐막식 감독직을 제공한 게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의혹이 사실이라면 나 원내대표와 이 교수는 뇌물죄의 공범 관계로 의심된다고 이들 단체는 주장했다.

 이들이 이날 제출한 한 2건의 고발장은 나 원내대표에 대한 5차·6차 고발이다.

이들은 앞서 자녀 부정 입학 의혹 등으로 9월 16일부터 나 원내대표를 총 4차례 검찰에 고발했다.

 지난 8일에는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고발인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법사위, 통합당 퇴장 속 '공수처 후속 3법' 의결 "문재인 정부 주택 정책 MB·박근혜보다 낫다"
삼성전자 국내 기업 최초 사내 코로나 검사소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10주 만에 상승세 전환
신규확진 23명중 지역발생 3명 '87일만에 최소' 민주 "윤희숙 과거 개발시대 의식수준"
조국 '코링크는 조국꺼' 국대떡볶이 대표 고소 '이만희 구속' 신천지 "재판에서 진실 밝히겠다
김부겸 "통합당, 누가 누구더러 독재라고" 일갈 북한 도착장면 감시장비에 찍혀도 몰랐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