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두번은 없다' 궁금증 자극..인물 관계도 ‘흥미진진’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11.09. 22:47: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MBC)

'두 번은 없다' 인물관계도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작품이다.



홈페이지에 공개된 인물관계도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 낙원여인숙 식구들이다. CEO 복막례(윤여정)를 시작으로 1호실부터 6호실까지 꽉 채운 장기 투숙객들이 각자의 개성을 뽐내고 있기 때문이다.



먼저 복막례와 미스터리 형님 최거복(주현)의 관계가 첫사랑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점은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무한 자극한다. 4호실 금박하(박세완)에게 키다리 아저씨가 되어주는 3호실의 프로 골프선수 김우재(송원석)를 비롯해 '알고 보니 찰떡궁합'인 사이로 등장하는 5호실의 감풍기(오지호)와 6호실의 방은지(예지원)까지 낙원여인숙 식구들의 다채로운 케미가 흥미진진하다.



특히 이들이 어떤 사연을 가지고 낙원여인숙에 모이게 된 것인지, 그리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들의 관계가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구성호텔 사람들의 관계도 눈길을 끈다. 낙원여인숙과는 달리 구성호텔은 회장 나왕삼(한진희)을 중심으로 큰며느리 도도희(박준금)와 둘째 며느리 오인숙(황영희), 그리고 손자 나해준(곽동연)과 손녀 나해리(박아인)까지 모두 혈연으로 엮여있기 때문이다.



특히 나왕삼은 낙원여인숙과 복막례를 눈엣가시로 여기며 대립구도를 형성한다. 하지만 나왕삼을 비롯해 나해준, 나해리 그리고 두 며느리들까지 낙원여인숙 사람들과 핑크빛 관계로 연결되어 있다. 이에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하게 될 것인지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MBC '두 번은 없다'는 매주 토 오후 9시 5분 방송. 극은 총 60부작으로 편성됐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한상헌 아나운서, SNS계정 돌연 폐쇄..왜? 임은경, 나이 17세 데뷔 당시 회상.."팬사인회 …
신천지 교회, 내부 단속 의혹에 "사실 無" 31번째 코로나 환자, 사람 몇 명 만났나..추가 …
이상아 "나이 13살 때도 팬들 많아"..전보람 "이… '콩다방' 유진 "이본과 통화, 기분이 묘하다"
31번째 확진자 직장 씨클럽, 위치는 어디? 봉준호 감독 "번아웃 증후군은 이미 '옥자'로 …
'낭만닥터 김사부2' 양세종, 돌담병원 둘러보며… '불타는 청춘' 한정수, 안혜경과 무슨 인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