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시간제 노동자 교통비 차별 지급 중단해야"
제주학비연대, 도교육청 앞서 기자회견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19. 11.07. 17:40: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7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간제 노동자에 대한 교통비 차별 지급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학비연대)는 7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간제 노동자에 대한 교통비 차별 지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학비연대는 이날 "지난달 15일 타결된 입금협약에는 '현행 6만원인 교통비를 10만원으로 인상해 기본급에 산입하고, 단시간근로자에 대해서도 공동대책을 마련한다'는 내용이 담겼지만 제주도교육청은 교통비를 시간비례로 지급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며 "이는 일방적이고 비민주적이며 임금협약 문언의 내용을 제 멋대로 해석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리실무사와 청소, 돌봄전담사 등을 포함하면 도교육청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절반인 1000명이 시간제 노동자"라며 "그동안 원하지 않는 시간제 일자리에서 차별받다가 교통비마저 달리 받는 것은 이중차별"이라고 비판했다.

학비연대는 "도교육청은 교통비 시간비례 지급이라는 차별을 없애고 8시간 노동을 보장해야 한다"며 비정규직 차별 철폐와 공정임금제 실현 약속 이행 등도 요구했다.

교육 주요기사
교육청-공무직노조 의견 차 좁힐까 제주대 법전원 군사법 변론 경연대회 '우수'
성산고 국립해사고 전환, 불씨 살리나 제주대 해군ROTC 25기 김영수 준장 진급
한라일보 사대부중서 찾아가는 인성교육 "난독학생 교육 지원, 학교-가정 연계 중요"
제주도교육청, 예산집행률 높이기에 안간힘 다가온 수능… "유의사항 꼭 확인을"
더스틴 학술상 제주대 관광경영학과 고일현·김수… 탐라교육원, 학생 인성예절교육 자문위원 공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