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JTBC "정경심 자산관리인 인터뷰 제안 없었다"
"유시민 사과와 정정 없으면 필요한 모든 조치할 것"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21. 14:31: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JTBC는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 인터뷰를 JTBC가 거부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며 사과와 정정을 요구했다.

 JTBC는 21일 입장문에서 "JTBC는 유 이사장의 주장 후 보도국 기자 전원을 상대로 확인했으나 결론적으로 그 누구도 정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로부터 인터뷰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JTBC는 사건이 불거진 8월 말부터 최근까지 김 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요청을 했지만 김 씨가 모두 거절했다. 오간문자 등 관련 근거는 모두 확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유 이사장은 이 건과 관련해 유튜브 방송 전 저희 쪽 누구에게든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며 "한 번이라도 확인하려 했다면 아마도 이런 논쟁은 필요 없었으리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JTBC는 이어 "김 씨와 유 이사장 측이 근거 없는 주장을 편 데 대해 사과와 정정을 요구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김 씨가 JTBC 인터뷰를 추진했으나 거부당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구체적으로는 "KBS와의 인터뷰후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껴서 JTBC를 접촉했어요", "JTBC를 (인터뷰) 해보려고 접촉했다가 안 됐대요" 등의 내용이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독도 헬기 추락사고 소방대원 추정 4번째 시신 수습 네이버, 언론사 전재료 내년 4월부터 폐지
아시아나 '불안한 항공사' 오명 벗고 비상할까 여야 19일 본회의 열고 비쟁점 법안처리 합의
아시아나항공 새주인 현대산업개발컨소시엄 MBN "장대환 회장 사퇴" 첫 공식 입장
검찰 '자본금 편법충당' MBN 회사법인·부회장 기소 선거제 개혁안 '지역구-비례 비율' 접점찾기 난항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오늘 발표되나 조국, 부인 추가기소에 "명예회복하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