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 학교 안전사고 발생 빈도 1위 '불명예'
2018년 학생 수 대비 사고 발생 전국서 가장 높아
매년 증가 추세… "안전사고 감소 위한 대책 시급"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19. 10.20. 11:56: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제주도내 학교에서 발생한 안전사고가 학생 수 대비 전국에서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교육위원회 김현아(자유한국당, 비례)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 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전국에서 학교 안전사고 11만4260건이 발생했다. 학생 49명 당 1건의 사고가 발생한 셈이다. 시간대별로 보면 체육수업(32.5%)과 점심(21%), 휴식·청소(15.4%) 시간에 사고가 많았고, 이 중 상당수가 물리적 힘에 노출(39.1%)되거나 넘어짐(26.4%), 충돌(13.8%) 등이었다.

제주는 학교 안전사고가 가장 많은 곳이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지난해 학생 31명 당 1건의 사고가 발생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사고 발생 빈도가 가장 높았다. 이어 세종(32명 당 1건), 강원(36명 당 1건), 경기(40명 당 1건) 순이었다.

매년 사고 발생 건수도 늘면서 안전사고를 줄일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도내 학교에서 발생한 학생 안전사고는 2016년 2421건에서 2017년 2430건, 2018년 2590건으로 증가하고 있다.

김현아 의원은 "아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한 만큼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 中 하이난 스포츠로 우정 쌓는다 "국가장학금, 잊지 말고 꼭 신청하세요"
제주 11개 고교 대상 제주대 정시 설명회 IB 회장 제주교육청 IB 학교 표선고 방문
제주도서관 어린이 인형극 '설문대할망' 공연 멸종위기종 '붉은박쥐' 제주 자연의 품으로
제주에 모여 미래형 학교 교육 비전 모색 제주 특성화고 교장단 "고졸 취업 활성화 국고 지원…
"제주교육청 노사 합의 지켜 산업안전위 설치하라" 제주대 약학대학 편입학 경쟁률 11.7대 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