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 동물 사체 사료 원료 사용 논란에 "의료폐기물로 전량 처리"
랜더링처리업체 조사 결과 사료 원료로 판매 확인
도 "업체 후속처리 현황 살피지 못했다" 사과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10.19. 23:21: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0일부터 제주도동물위생시험소 동물보호센터에서 발생하고 있는 동물 사체 전량을 모두 전문업체에 위탁해 의료폐기물로 도외 반출해 처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유기동물의 사체가 랜더링되어 고온·고압에서 깨끗하게 처리되고는 있지만 최종산물인 육골분이 사료원료로 사용된다는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한 조치다.

 유기동물 사체의 사료원료 사용 논란은 지난 1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을)이 지적하며 수면위에 올랐다.

 윤 의원은 제주 동물보호 센터에서 자연사하거나 안락사한 동물이 사료의 원료로 쓰이고 있다는 내용 등 랜더링처리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확인 결과 동물보호센터의 동물 사체는 지난해까지 제주시 매립장에서 일반폐기물로 매립 처리됐으나, 올해부터 매립장의 포화문제로 매립이 불가능하게 되면서 랜더링처리 업체에 위탁해 유기동물의 사체 3829마리를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랜더링 처리는 동물의 사체를 물리화학적으로 가공(130℃, 7기압, 2시간 고온고압처리)해 비료, 공업원료 등으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폐기물관리법에 의거 동물의 사체는 랜더링처리를 통한 활용이 가능하지만 그 생산물은 사료관리법 등 개별 법령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

 또 도는 해당 랜더링처리업체를 조사한 결과 동물의 사체를 랜더링 처리해 생산된 최종산물인 육골분을 사료의 원료로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동물위생시험소 관계자는 "동물보호센터의 유기동물 사체처리로 인한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기존 매립방식에 어려움이 생기면서 세밀하게 전문처리 업체의 후속 처리 현황을 살피지 못했다"고 밝혔다.

 도는 내년에도 동물위생시험소 예산에 의료폐기물처리비용 1억2200만원을 계상해 동물보호센터에서 발생하는 동물 사체 전량을 모두 전문업체에 위탁해 의료폐기물로 처리할 계획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소상공인연합, 공정가격 캠페인 개최 제주개발공사 '도민 맞춤형' 사회공헌사업 본…
제주도 어린이집 급식소 488개소 위생 점검 교회, 각종 대면 모임활동 행사 금지
여름철 반복되는 가뭄에 제주 당근 위기 중국 양자강 유출량 급증 '제주바다' 또 위기
제주도 '녹색제품' 구매 외면하나 신축 공동주택단지 다함께돌봄센터 설치 의무…
"현 공항 처리 한계" vs "첨단화하면 충분" 팽팽 대신협 "21대 국회, 지방분권 실현해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