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청정 제주 화장품 중앙아시아 '안착'
제주 마유기업 비케이수(BKSU) 중앙아시아 시장개척 성공
카자흐스탄 현지기업과 20만 달러 상당 수출계약 양해각서 체결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18. 14:37: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중앙아시아가 제주의 새로운 화장품산업 수출시장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판로개척에 나선 제주기업이 잇따라 계약체결에 성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허영호)는 ‘2019 기술거래촉진 네트워크 글로벌공동사업’을 통해 우수 기술 이전과 사업화에 성공한 제주기업과 함께 지난 9월 24일과 26일 우주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에서 우수기술제품의 해외바이어 매칭 상담회를 개최한 가운데 중앙아시아가 제주화장품의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를 전망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번 상담회에 참가한 제주의 대표적인 마유기업 비케이수(BKSU)는 카자흐스탄 6개 기업과 상담을 가졌고, 이 가운데 3개 기업과 모두 20만 달러 상당의 수출계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앞서 우즈베키스탄에서 진행된 상담회에서는 4건의 현지 바이어 매칭을 통해 현지 바이어와 향후 수출을 위한 추가 협의를 약속했다. 또 제주테크노파크와 제주기업이 주도한 상담회는 현지에서 뉴스와 온라인 신문, 상공회의소 홈페이지 게시 등을 통해 주목받으며, 추가적인 시장개척 가능성을 확인했다.

제주테크노파크는 현지 바이어들로부터 제주 마유에 대한 관심을 확인한 만큼 기술과 청정 제주원료를 활용한 제품들을 바탕으로 제주산 화장품의 중앙아시아 시장 진출을 보다 가속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술이전을 통한 기술사업화로 제주기업 제품들의 기술경쟁력 강화에도 노력할 방침이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서 귤빛 가득 가을을 느껴보세요" 도관광협회, 아마추어골프대회 개최
부동석 제주도관광협회장 취임.. "회원 중심 협회 … 제주관광공사, 필리핀 관광객 유치 마케팅 추진
박홍배 "시내면세점 철수 직원 불이익 없다" 제주조달청 올해 조달사업 목표 초과달성 기대
"제주, 11월 입주경기 전망 암울하다" 제주금융협의회 감귤수확·소비촉진 동참
글래드 호텔, 크리스마스 포토존 이벤트 진행 "가을과 겨울이 공존하는 제주로 옵서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