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설리 빈소 비공개, 양정원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10.15. 01:10: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KBS)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빈소 및 발인을 비롯한 장례식 절차가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치러진다.



설리의 소속사 측은 14일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앞서 방송인 양정원은 자신의 SNS에 “무섭다. 너는 얼마나 깨끗한데 얼마나 당당한데. 제발 가만히 좀 냅둬. 마음이 아프다”라며 악플러들을 향해 일침을 날리는 듯한 글을 남겼다.



또 설리에 대해서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 곳에서 행복하기를 바랍니다”라며 애도했다.



네티즌과 연예계 동료들도 설리의 마지막 길에 애도와 추모를 보내고 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초콜릿' 윤계상-하지원, 웃음꽃 케미 담긴 촬영장 … '99억의 여자' 조여정-오나라, 상반된 분위기..어떤 …
'시동' 마동석, 포스터-예고편 공개..호기심 증폭 '우다사' 박연수, 소개팅 상대는 누구?.."과거보다 …
'풍문으로 들었쇼' 전현무 이혜성 핑크빛 소식 전해… '우다사' 김경란, 새로운 만남에 소극적 자세? "나를…
'최파타' 고규필, 김수안 칭찬 "현장에서 나보다 더 … '아침마당' 김정렬 "동안 비결? 요즘 기술이 좋다"
강남, 이상화 부모님집서 만찬.."15kg는 그냥 찔 것 … '아이콘택트', 민식이법에 얽힌 비화 공개..안타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