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한겨레신문 홈페이지 접속 지연 이유는?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10.11. 03:10: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한겨레신문)

한겨레신문 홈페이지에 접속자가 몰려 접속이 지연되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11일 오전 3시 기준 한겨레신문 홈페이지 접속이 원활히 되지 않고 있다.



이날 한겨레신문 하어영 기자는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이 지난해 ‘김학의 성접대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윤씨로부터 윤 총장에게도 별장에서 접대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이를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를 통해 검찰에 넘겼는데 검찰이 수사를 하지 않은채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 내용을 확인하려는 대중들로 접속이 지연되는 것으로 보인다.



한겨레신문 보도에 대해 대검찰청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면서 “검찰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대검 관계자는 “검찰과거사위원회에서 문제삼지 않은 사안이었다”고 했고 당시 수사단 관계자는 “1차 수사기록에 윤석열이라는 이름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대검은 특히 공식입장을 통해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면서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근거없는 허위 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20호 태풍 너구리, 한국에 영향 미치지 않고 21일 소… '우아한 가' 이규한, 임수향에 "미안하지만 내가 범…
정선아, '한끼줍쇼' 집주인에게 "나 자신을 믿고 연… 정갑윤 의원, 윤 총장에 "검찰의 위상 정립을 위해 …
OK캐쉬백, '아이더 박보검 패딩' 관련 퀴즈 공개..정… 김정은, 백마 타고 달리는 모습 공개..“계속 잘 살…
TV조선 측 "최희준, 구체적인 해임 사유 밝힐 수 없… '2019 10월 모의고사', 성적 언제 나오나
경찰, 故설리 부검영장신청.."정확한 사인 밝히기 … 김희애 "내 나이 또래는 앞에 나설 수 있는 여성 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