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가수 민티 "숫자 계산에 약해 그냥 내 나이에서 10살 빼"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10.10. 14:57: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

가수 민티가 최근 불거진 여러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민티는 10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민티의 진실된 신상명세'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민티는 "욕 먹을만했다.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자면 난 그룹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 또 내 나이는 37살이 아닌 28살이다"라고 밝혔다.



민티는 '고등래퍼2' 참가 지원 영상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그는 미성년자를 성 상품화하는 '로리타' 콘셉트를 연상케하는 의상 등으로 지적을 받았다. 이에 대해서도 언급한 민티는 "절대 노린 게 아니다. 맨 처음에 랩 영상을 올릴 때는 개그 영상 식으로 생각했지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에는 로리타라고 욕을 많이 먹어서 반감이 생겨 그 이후로도 같은 스타일을 유지했는데 한 1년쯤 지나서 그 영상을 다시 보니 확실히 기괴하고 야하더라. 다른 사람들이 잘못됐다고 했을 때 그 길을 가면 안 되는 거다. 지금 후회하고 창피하다"고 털어놨다.



'고등래퍼2' 지원 당시 민티는 2002년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20대임에도 불구하고 나이를 속여 지원했던 것이다. 민티는 "왜 하필 18살을 선택했냐고 하는데 내가 숫자 계산에 약해서 그냥 내 나이에서 열 살을 뺐다. 근데 '고등래퍼'에 지원을 하려면 고등학생 나이이기는 해야하고, 나이도 딱 맞고 그러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는 정말 가슴 깊이 창피하고 죄송한 감정밖에는 없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김소연 대표, 인재 선발 기준? "직원이 굳이 워킹을… '그알' 이철규 변사사건, 김성중 교수 "일반인이 보…
허지웅, 차 운전 도중 숨을 내쉬며.."이 동작을 하니… 스타 bj 박씨 지인 "한 가지에 빠지면 헤어나올 수 …
유니클로 광고, "일부 언론과 온라인 네티즌 주장 … 20호 태풍 너구리, 한국에 영향 미치지 않고 21일 소…
'우아한 가' 이규한, 임수향에 "미안하지만 내가 범… 정선아, '한끼줍쇼' 집주인에게 "나 자신을 믿고 연…
정갑윤 의원, 윤 총장에 "검찰의 위상 정립을 위해 … OK캐쉬백, '아이더 박보검 패딩' 관련 퀴즈 공개..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