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차량 진입 저지…정당성 떠나 공무집행 방해"
민경욱 의원 항의…위원장 "적절한 방지 대책" 요구
'국회의원 버스에 깔린 반대 주민' 보도에 유감 표명
이소진 기자 sj@ihalla.com
입력 : 2019. 10.08. 17:25: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위원장 박순자 의원)가 8일 제주도청에서 제주도 상대 국정감사를 진행한 가운데, 이날 제주 제2공항 반대 주민들이 국회의원들이 탄 버스를 가로막은데 대해 "정당성을 떠나 공무집행 방해"라며 우려했다.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인천 연수구을)은 이날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보기드문 사태"라면서 "헌법 기관의 의정 행위를 방해하는 심각한 행위"라고 항의했다.

이어 "제주도는 사전에 대책을 세워야 하는데 깊은 유감"이라며 "선례를 남길 수 있기 때문에 용인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박순자 위원장(자유한국당·경기 안산시 단원구을)은 "국정감사 위원을 막아서는 행위는 취지의 정당성을 떠나서 공무집행 방해"라면서 "원지사는 재발방지 대책을 만들라"고 주문했다.

특히 조응천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남양주시갑)은 포털에 '제2공항 반대하다가 국회의원 탄 버스에 깔린 주민'이라는 제목의 뉴스를 확인하고 "국회와 국토위의 권능에 위해가 되는 기사"라며 "주민들의 의사를 모르는 것이 아니고 자제하고 기다리면서 원만하게 진행하려고 노력했는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에 박 위원장은 사실관계 확인을 제주도에 요청했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파악해서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동영 의원(민주평화당·전북 전주시병)은 국감에 앞서 의사진행 과정에서 "찬성측, 반대측 주민 1명씩 방청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

위원장은 "민간에게 방청을 허가한 경우가 없었다"며 "원활한 국감 진행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의견이 있어 (찬반 주민 방청을) 허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수년째 반복된 존폐 논란 일단락 촉각 제주자연 만끽하는 세계유산축전 '100일 앞으로
제주,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선정 제주농기원, 귀농창업 활성화 교육생 모집
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 1차 회의 29일 개최 제주농기원 친환경 농업교실 교육생 모집
제주도 개별공시지가 작년보다 4.48% 올랐다 2기 '제주청년 서포터즈' 6월부터 본격 활동
제주도, 올 4월말 기준 체납액 123억 징수 비자림로 확장공사 재개 하루만에 전격 중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