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與, 여상규 욕설 논란 비판..김종민 "뭐라고 했는지 듣지 못했다"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10.08. 01:29: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더불어민주당 트위터)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욕설을 해 논란이 된 것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7일 위원장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오늘 여상규 위원장은 검찰에 대놓고 국회선진화법을 위반한 의원들을 수사하지 말라며 사실상 압력을 넣었다"며 "(이는) 수사 방해 외압이자 수사 무마를 청탁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동료의원에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과 욕설도 내뱉었다"며 "국회의 권위를 스스로 무너트렸고 최소한의 도덕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상규 위원장은 이미 법제사법위원장으로서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증명했다"라며 "더 지탄을 받기 전에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고 위원장직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오늘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라며 “중립적으로 위원회를 이끌어야 할 위원장임에도 불구하고 동료 의원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과 욕설을 내뱉었다. 국회의원 이전에 사람의 기본적인 예의를 갖춰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여 위원장은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고 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세 차례나 거부한 패스트트랙 과정에서의 국회법 위반 사항과 관련된 수사를 받으라. 법과 원칙을 어기는 행동을 계속하면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여상규 위원장의 욕설과 관련해 당사자인 김종민 의원은 "저도 위원장이 뭐라고 했는지 듣지 못했는데 이게 인터넷상에 위원장 발언이 떠돌고 있어서 저한테 연락이 왔다"며 "속기록에 기록되지 않게 취소하는 걸로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계기를 통해서 위원장이 회의를 진행할 때 차분하고 안정적으로, 위원장은 흥분을 가라앉히는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미스트롯' 김소유, 김태희 닮은꼴에 부끄러워하며 … 손미나 전 아나운서 근황은? "구릿빛 피부를 유지하…
성명준, 억울함 호소.."2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 성현아, 사건 이후 힘겨웠던 생활고 고백.."감정이 …
'조선로코-녹두전' 강태오 정체 인조, "나를 왕으로 … 이승우, 인스타그램 비공개..복잡한 심경 드러내?
김소연 대표, 인재 선발 기준? "직원이 굳이 워킹을… '그알' 이철규 변사사건, 김성중 교수 "일반인이 보…
허지웅, 차 운전 도중 숨을 내쉬며.."이 동작을 하니… 스타 bj 박씨 지인 "한 가지에 빠지면 헤어나올 수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