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키워드
강서구 산부인과, 이런 황당한 일이.."병원 공개해야"
김지연 기자
입력 : 2019. 09.23. 21:42: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KBS)

강서구의 한 산부인과에서 영양제 주사를 맞으려던 임신부가 병원 실수로 임신중절 수술을 받게 되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경찰은 강서구의 한 산부인과 의사 A 씨와 간호사 B 씨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7일 환자 신원을 잘못 오인해 임신부의 동의 없이 낙내수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베트남 여성으로 임신 진단을 받고 영양제 주사를 맞으려고 찾아왔다 마취제를 맞고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여성은 충격을 받고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대응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배 속의 태아가 사망한 후 자궁에 그대로 남아있는 경우인 '계류유산' 환자로 의료진이 오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도를 접한 대중들은 “세상에 어찌 이런 황당한 일이 일어날까”, "불안하다. 어느 산부신과인지 공개해야 한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이슈키워드 주요기사
엄홍길 "내 목걸이는 사람의 눈처럼 조각된 원석이… 한보름, 안영미 향한 애정 드러내.."개그 너무 잘해"
'동백꽃 필 무렵' 흥식이 아빠, '까불이'일까..긴장… 나영석, '연봉-성공 비결' 묻자 머뭇거린 이유
캐시슬라이드, '에버콜라겐 예뻐딜' 관련 초성퀴즈 … 액상형 전자담배 2~3달 피운 男, 현재 상태는?
BJ 덕자 ‘불공정계약’ 논란에 턱형 인스타그램 댓… '유 퀴즈', 페이소스 관련 문제 출제.."나영석이 강…
'미스트롯' 김소유, 김태희 닮은꼴에 부끄러워하며 … 손미나 전 아나운서 근황은? "구릿빛 피부를 유지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