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126억원 상당 EBS 교재 쓰레기통으로"
윤상직 "매년 적정수요 산출 필요"…EBS "재고등록 강화하고 분할제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3. 10:19: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EBS가 매년 평균 198만부의 교재를 폐기해 예산과 자원이 낭비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2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자유한국당) 의원이 EBS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EBS 교재는 모두 9천80만 6천부가 제작됐고 제작비용은 1천184억원에 달했다.

 이 중 992만부가 폐기돼 10.9%의 폐기율을 기록했으며, 폐기된 교재를 인쇄비 기준으로 환산하면 126억원 상당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윤 의원은 지적했다.

 발행된 초·중·고 학습 과정과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계 과정별 EBS 교재 폐기 비율을 살펴보면 초등이 19.1%로 가장 높았고 고교가 16.7%, 중학 14.3%, 수능 연계7.0% 순이었다.

 초등 교재는 제작된 669만부 중 127만부, 중학 교재는 668만부 중 95만부, 고교교재는 2천314만부 중 387만부, 수능연계는 5천428만부 중 381만부가 폐기됐다.

 교재 폐기로 인한 수익은 19억 1천100만원으로 폐기 교재 인쇄 비용의 15%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윤 의원은 "매년 평균 198만부나 되는 교재들이 폐기되면서 예산과 자원이 낭비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시기가 지난 교재는 최신 출제 경향을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에 폐기될 수밖에 없다. EBS는 매년 제작되는 교재에 대한 적정 수요 산출을 통해폐기량을 줄이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EBS는 "교재 폐기율 감소를 위해 총판들이 보유한 재고에 대해 주 2회 재고 등록을 하도록 관리를 강화하는 동시에 교재 판매 추이를 고려해 분할 제작을 시행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4년째 이어지는 삼성 이재용의 '수난시대' 장제원 "먹을 것 없는 잔치" 연일 김종인 저격 …
'수도권 확산 비상' 코로나19 8일만에 다시 50명… 만취 부장검사 여성 추행장면 CCTV에 생생히
이재용 부회장 8일 오전 구속영장 심사 트럼프정부 매티스 전국방 "대통령이 미국 분…
정부 "대북전단 살포 막을 법안 검토" 재고면세품 판매 하루만에 93% 팔렸다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39명중 36명 수도권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9살 초등학생 결국 사망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